대우조선해양건설 518억 대구 신암동 주상복합 수주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이달 2230억원 신규 수주
(사진설명=대구 동구 신암동 주상복합 개발사업 조감도)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518억원 규모의 대구 신암동 주상복합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동 259-5번지 일원에 지하 6층~지상 17층 규모로 건설하는 주상복합 개발 사업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70%)과 ㈜삼우아이엠씨가 공동 도급을 맡았다.


주상복합에는 전용면적 67㎡(26형), 74㎡(28형), 76㎡(29형), 84㎡(32형), 116㎡(44형) 등 공동주택 191세대와 판매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대지면적 3592.40㎡, 연면적 3만5646.8㎡ 부지에 건폐율 53.37%, 용적율 567.86%를 적용해 건설한다. 공사기간은 실제 착공일부터 34개월로 2023년 말 준공 예정이다.


신암동 주상복합의 가장 큰 장점은 교통 편의성이다. 대구 지하철 동대구역까지 도보 2분 거리인 초역세권에 위치해 있어 대구 시내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동대구역에는 KTX와 복합 환승센터인 동대구 터미널이 위치한다. KTX로 대구~경북권, 경남권 1시간 이내, 수도권 2시간 이내 접근이 가능하다. 복합 환승센터를 이용할 경우 인천공항, 부산 등 전국 각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도보 10분 거리에는 대구지하철 동구청역(큰고개)이 위치해 더블 역세권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교육 환경도 우수하다. ▲병설유치원 ▲덕성초 ▲신아중 ▲대구관광고 ▲대구공업고 등 뛰어난 학군에 도보 등교가 가능하다. 주변에는 대구시립동부도서관이 있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신암동 주상복합 아파트는 교통, 교육 인프라 뿐만 아니라 주변에 영화관, 대형쇼핑시설 등 동구 최대의 상업지역과 인접한다"며 "주변 환경 인프라가 뛰어난 만큼 입주 관련 문의가 끊이질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들어서만 223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 4건을 달성했다"라며 "올해 연말까지 최대 수주액을 경신하고 내년 초고속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