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가상자산 종합관리기업 설립
KB국민은행-해치랩스-해시드 3자 합작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KB국민은행과 블록체인 기술 기업 해치랩스, 블록체인 투자사 해시드3사가 공동으로 디지털자산 종합관리기업 한국디지털에셋(Korea Digital Asset, 이하 'KODA')을 설립했다고 26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이 직접 출자해 합작회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최초이며, 이를 통해 국내 은행들 가운데에서도 가장 빠르게 디지털자산 시장에 진출한다.


해치랩스는 국내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기술력을 갖춘 회사로 평가받는다. 기업용 암호화폐 지갑 API 사업과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감사 사업을 통해 SK텔레콤, LG그룹 등 국내외 150개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해시드는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블록체인 투자사다. 카카오의 클레이튼과 라인의 링크 등 아시아의 대형 IT기업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다수의 탈중앙화 금융(DeFi) 프로젝트에 투자하고 자문해왔다.


3사는 디지털 자산 시장의 제도화라는 글로벌 동향에 발맞춰 국내에서도 제도권 수준의 디지털 자산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업하기로 했다. 이미 미국 통화감독청(OCC)은 지난 7월 연방은행이 고객에게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고, 동남아 최대 은행 싱가포르개발은행(DBS)은 거래소 운영을 위해 규제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피델리티 역시 자회사를 설립해 지난해부터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암호화폐 수탁 사업을 하고 있다.


KODA는 가상자산 거래소와 같은 가상자산사업자를 포함하여 디지털자산을 취급하고자 하는 법인과 기관을 위해 가상자산의 수탁, 자금 세탁 방지(AML) 솔루션, 장외거래(OTC) 등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나아가 가상자산의 예치, 대출, 결제 시장으로까지 확장하여 디지털 자산 시장의 은행으로 발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KODA는 초대 대표로 해치랩스의 문건기 대표를 선임했다. 문 대표는 "국내 디지털자산 시장이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관투자자의 진입을 가로막고 있는 신뢰도를 해결해야 한다"며 "KODA는 가상자산 거래소 뿐만 아니라 디지털자산을 취급하는 기업을 위한 믿을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