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가상자산 종합관리기업 설립
KB국민은행-해치랩스-해시드 3자 합작
이 기사는 2020년 11월 26일 11시 3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KB국민은행과 블록체인 기술 기업 해치랩스, 블록체인 투자사 해시드3사가 공동으로 디지털자산 종합관리기업 한국디지털에셋(Korea Digital Asset, 이하 'KODA')을 설립했다고 26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이 직접 출자해 합작회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최초이며, 이를 통해 국내 은행들 가운데에서도 가장 빠르게 디지털자산 시장에 진출한다.


해치랩스는 국내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기술력을 갖춘 회사로 평가받는다. 기업용 암호화폐 지갑 API 사업과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감사 사업을 통해 SK텔레콤, LG그룹 등 국내외 150개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해시드는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블록체인 투자사다. 카카오의 클레이튼과 라인의 링크 등 아시아의 대형 IT기업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다수의 탈중앙화 금융(DeFi) 프로젝트에 투자하고 자문해왔다.


3사는 디지털 자산 시장의 제도화라는 글로벌 동향에 발맞춰 국내에서도 제도권 수준의 디지털 자산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업하기로 했다. 이미 미국 통화감독청(OCC)은 지난 7월 연방은행이 고객에게 암호화폐 수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고, 동남아 최대 은행 싱가포르개발은행(DBS)은 거래소 운영을 위해 규제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피델리티 역시 자회사를 설립해 지난해부터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암호화폐 수탁 사업을 하고 있다.


KODA는 가상자산 거래소와 같은 가상자산사업자를 포함하여 디지털자산을 취급하고자 하는 법인과 기관을 위해 가상자산의 수탁, 자금 세탁 방지(AML) 솔루션, 장외거래(OTC) 등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나아가 가상자산의 예치, 대출, 결제 시장으로까지 확장하여 디지털 자산 시장의 은행으로 발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KODA는 초대 대표로 해치랩스의 문건기 대표를 선임했다. 문 대표는 "국내 디지털자산 시장이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관투자자의 진입을 가로막고 있는 신뢰도를 해결해야 한다"며 "KODA는 가상자산 거래소 뿐만 아니라 디지털자산을 취급하는 기업을 위한 믿을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비트코인 '2000만원선 안착' 장기상승곡선 탈까

2017년과 달라진 점, 기관투자자 유입·원화프리미엄 감소…알트 상승장도 '기대'

국민銀, 연내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출시

조진석 IT기술 센터장, "거래 직접 운영은 불가능...디파이 시대 은행 역할 찾아야"

한은 CBDC발행에 시중은행 대비 동참

신한銀, LG와 기술검증 시작…지갑·계좌연결·이자지급 시스템 고안해야

코인거래소와 손잡고 VASP 진출하는 신한

'보안 기술 기업 참여는 필수'지만 아직은 비공개

KB국민은행, 가상자산 수탁 사업 진출할까

특허 출원, 키 관리 시스템, 월렛까지 준비

"고비용 부담, 퍼블릭 블록체인 꼭 필요한가 고민해야"

엄지용 블록체인랩스 대표 "가상자산 사업자 요건 충족 위한 시간·비용 커"

KB가 만든 가상자산사업자 'KODA'는 어떤 모습?

내년 3월 VASP 신청 예정, 기관·법인 가상자산 수탁 공략

"가상자산사업 모범 사례 만들겠다"

문건기 KODA 대표 "신뢰 문제 해결해 기관·법인 투자자 진입 길 열 것"

해치랩스, 가상자산사업자 ISMS 인증 웨비나 개최

새롭게 개정된 가상자산사업자용 ISMS 인증 기준 점검

KODA, 기관투자가용 디지털자산 서비스 1월 출시

디지털자산 보관·매입·자금세탁방지 솔루션 제공·세무회계 컨설팅 등 제공

해치랩스, 다날에 가상자산 지갑 제공

헤네시스 연동, 페이코인·비트코인 교환·결제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