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생체인식기술 적용 'GV70' 내달 공개
'카페이' 연동 지문인증시스템 첫 탑재
지문 인증 시스템.(사진=제네시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생체 인식 기술을 적용한 'GV70'을 다음달 선보인다. 


현대차는 생체 인식을 활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킨 지능형 자동차 기술을 개발해 내달 공개 예정인 'GV70'에 탑재한다고 26일 밝혔다.


GV70에 적용할 신기술은 '차량 내 간편 결제 제네시스 카페이 연동 지문 인증 시스템'과 레이더 센서 기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Advanced ROA, Rear Occupant Alert)'이다.


GV70에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시스템 제네시스 카페이와 연동한 지문인증 기술을 적용했다. 지문 인증으로 도어 개폐, 시동·주행 등이 가능한 기술을 이미 적용한 사례가 있지만 전자 결제 시 지문 인식만으로 운전자의 편의성과 보안성을 향상시킨 기술을 탑재한 것은 GV70이 자동차 업계 최초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고객은 결제 전 본인 인증 단계에서 기존 방식인 여섯 자리 숫자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시동 버튼 하단에 적용한 지문 인식 센서로 지문을 인증함으로써 더욱 간편하게 제네시스 카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GV70은 고객이 다른 사람에게 차를 맡겨야 하는 주차·운전 대행 서비스 이용 시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집 주소, 전화번호부 등 고객의 개인 정보가 나타나지 않도록 해주는 발레 모드(Valet Mode)에서도 지문 인증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발레 모드를 실행해 4자리 숫자의 일회용 비밀번호 설정 후 대행 서비스 이용이 끝난 다음 고객이 발레 모드를 해제할 때, 설정했던 비밀번호는 물론 지문 인증을 통해서도 이를 쉽게 해제할 수 있다.


GV70에 탑재한 지문 인증 시스템은 차량 시동·운전자별 운전석 개인화 설정과도 연동돼 있다. GV70 고객은 스마트키를 소지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의 제네시스 커넥티드 앱을 통해 차 문을 원격명령으로 열고 지문 인식만으로 시동을 걸어 간편하게 차를 이용할 수 있다. 운전자가 지문 인증을 통해 시동을 걸면 차량이 해당 지문으로 저장한 운전자의 운전석 시트 위치,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위치, 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인포테인먼트 음량 등 개인화 정보를 자동으로 설정한다.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사진=제네시스)


GV70에는 기존 초음파 센서보다 더욱 정교한 레이더 센서 기반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기술도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후석 승객 알림은 차량 뒷좌석에 승객이 탑승한 경우 실내에 장착한 레이더 센서로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단계적으로 알림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차량 뒷문의 개폐 여부로 2열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 유추한 뒤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운전석 문을 열었을 때 클러스터(계기판) 경고 메시지와 경고음을 통해 1차적으로 승객이 남아 있음을 알려준다.


운전자가 1차 알림을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면 실내 천장에 내장한 레이더 센서가 2열의 승객을 감지해 탑승 여부를 판단한 뒤, 비상등을 켜고 경보음을 울리게 된다. 동시에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특히 GV70에 적용한 레이더 센서는 후석 승객의 팔과 다리 등 큰 움직임뿐만 아니라 호흡에 의한 흉부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감지해 깨어 있는 어린이는 물론 잠들어 있는 유아가 2열에 남아 있어도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초음파 센서보다 감지 범위가 넓은 레이더 센서는 2열 뒤 쪽까지 감지할 수 있어 하차 후 화물 공간에 남아 있는 반려 동물의 움직임도 확인해 알려준다. 뿐만 아니라 옷, 담요, 유아용 카시트, 반려동물 켄넬(이동식 장) 등 비금속 소재에 대한 투과도 가능해 탑승객과 반려동물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향후 차량의 다양한 센서로 수집한 자료를 복합적으로 분석해 다양한 형태의 모빌리티 환경에서 차량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생체 인식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