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흡수합병
내년 4월1일 합병 완료 목표…"차세대 에너지 솔루션 사업 진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CI.(사진=한국테크놀로지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한국아트라스비엑스를 흡수합병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과 한국아트라스비엑스는 2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합병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내년 4월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합병비율은 1대 3.39로, 소멸법인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 주식 1주 당 존속법인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주식 3.39주를 배정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관계자는 합병을 결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 "그룹사의 전방산업인 자동차 시장 성장 둔화와 내연기관 자동차가 친환경 자동차로 대체하는 등 자동차 산업의 흐름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양사가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통합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에 따르면 한국아트라스비엑스가 영위하고 있는 납축전지 사업은 친환경 자동차의 성장과 납축전지 기술개발의 한계, 각국의 납 규제 정책 등으로 인해 리튬전지로 대체될 환경에 처해 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합병 이후 그룹이 보유한 브랜드, 네트워킹, 인수·합병(M&A)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력과 인력, 수요처를 확보하고 과감한 투자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관계자는 "납축전지 제조·판매사를 넘어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합병으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사업형 지주회사로 안정적인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해져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투자를 적극 주도해나갈 계획이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핵심사업인 타이어의 세계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질적 투자를 지속하는 한편, 모빌리티와 미래 기술기반 산업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