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24시간 가상자산 출금 지연제' 도입
보이스 피싱 악용 사례 예방 및 금융 사기 사전 차단 차원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고객 자산 보호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24시간 가상자산 출금 지연제를 28일 오후 3시부터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업비트에서는 28일 오후 3시부터 출금 신청한 시각을 기준으로 입금 한지 24시간이 지난 원화 총액만큼의 가상자산만 출금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업비트 계좌에 잔고가 0원이던 회원이 100만원을 입금하고 24시간이 지나기 전에 100만원 상당의 가상자산 출금을 신청하더라도 출금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입금 24시간이 지난 후에는 이런 제한 없이, 출금 신청 시점 기준 100만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출금할 수 있다. 


업비트 측은 "보이스 피싱에 악용되는 사례를 예방하고, 금융 사기를 사전에 차단해 피해 사례들을 막기 위함"이라며 "원화를 입금해 원화로 출금하거나, 가상자산을 입금해 원화 또는 가상자산으로 출금하는 것은 종전과 동일하게 시간의 제약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24시간 출금 지연제를 도입한 이유는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업비트는 "금융 사기 유형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지속적으로 예방책을 강화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투자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인원, 고팍스, 비트소닉, 코인빗 등 타 거래소들 역시 24시간 출금제한이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