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포스, '모바일용 테이프 수요 증가' 3Q 호실적
영업이익 108.4%↑…애플 등 스마트폰 제조사에 공급 확대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앤디포스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본원 사업 매출이 크게 증가해 3분기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앤디포스는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65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108%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24% 증가한 297억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은 96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37.6%, 87.8% 성장한 234억원, 73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10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3분기 실적 성장의 주요 원인은 모바일 제조사들이 신제품 출시를 앞두면서 앤디포스의 모바일용 테이프 수요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애플과 중국의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에 공급하는 물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3분기까지 애플에 공급한 매출액은 전년대비 57% 증가한 171억원, 같은 기간 중국 매출액은 36% 증가한 125억원을 기록해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앤디포스 관계자는 "앤디포스의 모바일 기기용 필름은 꾸준한 품질 향상을 통해 각국 모바일 제조사들로부터 신뢰를 받아왔다"며 "원가 절감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수주 확대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가 출시 첫날 약 200만대의 주문량을 기록해 품귀현상을 이어가고 있어 애플에 공급하는 물량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3분기 개발이 집중된 진단키트 사업 또한 4분기에 일본, 러시아 등 해외 수출 본격화돼 매출과 실적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