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826억 규모 '훈련체계 3종' 계약 체결
T-50·TA-50 Block 2·산림 헬기 훈련체계 수주
T-50 시뮬레이터 내부 (자료=KAI 제공)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한국항공우주(KAI)가 강원지방조달청과 'KA-32T 모의비행훈련장치 도입사업', 방위사업청과 'T-50 시뮬레이터사업 및 TA-50 Block2 훈련체계사업'을 각각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KAI에 따르면 수주 금액은 총 826억원 규모로, KA-32T 모의비행훈련장치는 2022년, T-50 계열 훈련체계는 2023년 상반기까지다.


훈련체계는 가상훈련이 가능한 시뮬레이터와 임무지원체계, 교보재 등이 포함된 훈련시스템이다. 실제와 같은 훈련경험을 통해 교육기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다. KAI가 보유한 T-50계열 훈련체계는 공군 조종사의 고등비행 및 전술입문훈련이 가능하고, 산림청 헬기 훈련체계는 산림 조종사의 산불진화, 항공방제, 인명구조 훈련 등을 수행할 수 있다.


KAI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외 15개 기지에 50세트 이상의 훈련체계를 납품해 우수한 훈련효과를 검증받았다"며 "공군의 정예 조종사 양성과 산림청의 비행 안전 확보를 위해 최적의 훈련체계를 개발해 납품하겠다"고 말했다.


KAI는 첨단기술을 접목해 잠재수요가 높은 미래형 훈련시스템 및 비항공분야로도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2016년부터 자체 R&D로 개발 중인 합성전장훈련체계(LVC)는 시뮬레이터와 항공기를 유기적으로 연동하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술을 반영해 지상에서도 실제상황처럼 비행훈련 및 연합훈련을 할 수 있는 체계다. 향후 모의전쟁프로그램(War game) 등 활용범위를 넓혀 육·해·공군에서 추진될 전쟁 시뮬레이션 개발 사업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