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2000억 ESG채권 첫 발행
민평금리 대비 낮은 조달금리…중소·영세 가맹점 금융 지원 활용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하나카드는 지난 27일 20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설립이후 처음 ESG 채권 발행에 나선 것이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은 신재생에너지를 비롯한 친환경 시설 투자, 중소기업 지원과 취약계층 지원, 사회 지원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자금을 조달하는 채권이다. 하나카드는 이번 발행한 ESG채권에 연기금, ESG펀드 등 국내 ESG채권 투자자들이 대거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행하는 채권은 만기는 ▲3년만기 700억원(발행금리 연 1.331%) ▲4년만기 700억원(1.507%) ▲4.5년만기 600억원(1.656%)으로 모두 3년 이상이다. 통상 여신전문금융회사의 회사채 만기가 3년 이하인 점을 고려하면, 안정적인 자금 사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하나카드는 조달된 자금을 ▲중소·영세 가맹점 금융 지원 ▲재난/재해 피해 고객 등 취약계층 금융 지원 ▲스타트업 기업 지원 프로젝트 ▲친환경 운송수단 관련 금융서비스 등 사회 가치 창출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에 사용할 계획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ESG 채권은 장기물로 안정적이며, 민평금리보다 3bp 낮은 수준에서 발행해 조달금리 차원에서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다양한 공익 창출과 사업 다각화를 도모하고 하나카드의 ESG 경영을 지속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