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마시장 뛰어든 마이더스AI, 美 엠플란트와 MOU 체결
마리화나 재배·추출 시설 갖춘 MFM 지분 51% 취득…연내 본계약 이후 사업 본격화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미국내 대마산업 진출에 나선 마이더스AI가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마이더스AI는 지난 26일 미국 엠플란트(MPLANT, inc)와 멜로즈패실리티매니지먼트(MFM, Melrose Facility Management) 지분 취득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MFM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마리화나 재배 및 추출시설을 갖춘 업체로 엠플란트가 소유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마이더스AI는 엠플란트로부터 MFM 지분 51%를 취득하게 된다. 엠플란트는 MFM이 생산하는 제품의 판매, 유통 또는 생산물의 51%에 해당하는 권리를 갖는 계약도 체결할 예정이다.


양 사는 지분 매입 및 제품 구매 가격 등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해 연내 계약을 매듭 지을 계획이다. MOU이후 본계약이 완료되면 마이더스AI는 실질적으로 마리화나 사업을 영위하게 된다.


마이더스AI는 지난 5일 보유자산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양수인으로부터 미국 블루시너지(Blue Synergy corp) 주식 1만6800주(16.8%)를 담보로 제공받으며 마리화나 사업 가능성을 열어 뒀다. 블루시너지의 손자회사 아틀란틱골드윈(Atlantic Goldwin Corporation)이 미국 내 대마초 재배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마이더스AI 관계자는 "미국 대선과 함께 진행된 주(州)별 주민투표에서도 애리조나주, 몬태나, 뉴저지 등 4개 주에서 마리화나 합법화가 결정돼 기존 11개 주에서 15개 주로 시장이 커졌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유세활동 당시 대선 공약으로 마리화나 합법화를 내걸었기 때문에 미국 내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더스AI는 는 MOU 체결이후 오후 2시10분 현재 전거래일보다 11.81% 오른 691원에 거래되고 있다. 마이더스AI외에도 의료용 마리화나 사업을 추진중인 오성첨단소재 역시 7.04% 오른 4790원을 기록중이다. 유엔(UN) 마약위원회가 대마초를 마약에서 제외한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수락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며 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