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네이버, 공공 블록체인 구축
공공 BaaS 구축, 물류·유통·제조 공공 인프라 제공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운영사 람다256과 네이버클라우드가 공공향 BaaS(Blockchain-as-a-Service) 제공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람다256과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향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을 수립하고, 공공 BaaS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도입이나 정부과제를 고려하는 물류, 유통, 헬스케어, 제조 분야 등의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올해 내 공공향 루니버스 BaaS를 네이버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인프라는 내년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과 같은 정부의 블록체인 확산 사업 과제 등 다양한 공공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이번 협업으로 정부와 기업들이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에 투입하는 비용과 시간이 줄어들게 되었다"며 "공공 BaaS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가 많이 제공되어서 블록체인 성공사례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국내 클라우드 중 보안에 가장 많은 투자를 진행하며 세계적 수준의 보안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안전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 올려진 루니버스를 통해 혁신적인 공공 BaaS 사례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민간 기업 프로젝트들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