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임상 본격화
서울대병원과 임상 업무협약...영장류 시험서 완치자 혈청보다 높은 중화항체 유도
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병원 대한의원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와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백신 'NBP2001'의 임상시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SK와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협력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의 임상1상 시험 진행을 위해 서울대학교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의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지난달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 같은달 27일에는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에서도 승인을 득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대병원은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NBP2001의 체내 안전성과 면역원성을 집중 평가하는 임상1상에 돌입하게 된다. 임상의 연구 책임자로는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와 김의석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참여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서울대병원과 협업해 NBP2001의 임상1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동시에 후속 임상시험 준비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이들은 NBP2001이 단백질 배양과 정제 과정을 거쳐 안정화된 합성항원백신이란 점에서 임상에서도 높은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의료진들이 효과적이고 안전한 백신과 치료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서울대병원의 우수한 연구진들과 협력해 NBP2001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을 철저하게 검증하고 조속히 후속 임상도 진행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 비임상 시험에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확보했다. 지난 8월 SK바이오사이언스가 홍정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영장류센터 박사팀과 함께 진행한 'NBP2001'의 영장류 대상 효력 시험에선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청보다 약 10배 높은 중화항체가 유도됐다.


또한 영장류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직접 투여한 결과 위약(가짜약)을 투여한 시험군에선 100% 감염이 일어난 반면 NBP2001을 통해 중화항체가 유도된 시험군에선 기도와 폐 등 호흡기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차단하는 방어능력을 확인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 외에도 지난 5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추가적인 코로나19 백신 'GBP510'의 비임상 시험을 진행 중으로 연내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