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롯데하이마트 갑질에 '과징금 10억원'​ 外


공정위, 롯데하이마트 갑질에 '과징금 10억원' [주요언론]


공정거래위원회가 납품업체를 상대로 한 롯데하이마트의 이른바 '갑질 행위'를 적발했다. 2일 공정위는 "롯데하이마트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10억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하이마트는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31개 납품업자로부터 1만4540명의 종업원을 파견 받았다. 이후 파견 종업원에게 약 5조 5000억 원 상당의 다른 납품업자 제품을 팔게 했다. 이는 하이마트 총 판매금액의 절반(50.4%)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하이마트는 파견 종업원들에게 제휴 카드 발급이나 이동 통신, 상조 서비스 가입과 같은 일을 맡기고, 수시로 매장 청소나 주차 관리, 재고 조사, 판촉물 부착 등의 일도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인건비는 납품업자가 전부 부담했다. 권순욱 공정위 유통거래과장은 "롯데하이마트의 이런 행위는 대규모유통업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란우산공제, PEF운용사 6곳 선정 [헤럴드경제]


중소기업중앙회 산하 노란우산공제회가 총 20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PEF) 운용사로, 맥쿼리·글랜우드PE 등 6개를 최종 선정했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노란우산공제는 출자 사업공고를 했고, 이 중 블라인드 PEF 및 벤처캐피탈(VC)에 각각 2000억원, 12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노란우산공제는 1일 대체투자위원회를 열어 PEF 부문 1400억원 규모 일반리그에 맥쿼리자산운용과 스틱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원익투자파트너스를 선정했다. 600억원 규모 신규리그에는 글랜우드PE와 하나금융투자·에버베스트파트너스 공동 운용사(Co-GP)를 선정했다.


코어라인소프트, IPO 주관사 NH투자증권·대신증권 선정 [주요언론]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코어라인소프트가 최근 상장 주관사를 확정하고 기업공개(IPO)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코어라인소프트는 상장 대표 주관사로 NH투자증권, 공동 주관사로 대신증권을 지난 1일 선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어라인소프트 관계자는 내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IPO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2년에 설립된 코어라인소프트는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업체다. 폐질환 진단 SW를 중심으로 국내·외 폐암 검진 중심 사업 다각화에 성공, 성장세를 구축했다.


시총 1위 삼성전자·2위 하이닉스, 나란히 신고가 경신 [주요언론]

반도체주인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와 2위 SK하이닉스가 2일 나란히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700원(2.51%) 상승한 6만9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27일 기록한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6만8200원)를 넘어서 7만원에 다가섰다. SK하이닉스도 8500원(8.46%) 뛴 10만9000원으로 거래를 마치며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전신인 현대전자까지 포함하면 2001년 2월 이후 약 18년10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외국인이 이들 종목의 강세를 이끌었다.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1918억원 순매수했고, SK하이닉스도 1677억원 사들였다. 기관은 SK하이닉스를 438억원 사들인 반면 삼성전자는 382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각각 1437억원, 1999억원 순매도했다.


영국,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세계 최초 [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2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영국 정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하라는 의약품규제청(MHRA)의 권고를 수용했다"며 "이 백신은 다음 주부터 영국 전역에서 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화이자와 모더나는 유럽 의약당국인 유럽의약품청(EMA)에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승인을 신청했다. 빠르면 이달 내로 영국을 넘어 백신의 유럽 내 배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