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보로노이와 차세대 항암제 공동개발
STAT3 타깃 저분자 항암신약에 프로탁 기술 적용
이성열 JW중외제약 대표(오른쪽)과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왼쪽)가 지난 2일 'STAT3 프로탁(Protein Degrader) 공동연구 계약' 조인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JW중외제약이 차세대 항암제 개발을 목표로 바이오벤처 보로노이와 맞손을 잡았다.


JW중외제약은 보로노이와 STAT3 프로탁(Protein Degrader)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JW중외제약이 개발 중인 STAT3 타깃 저분자 항암신약 후보물질에 보로노이의 독자적인 단백질 분해 기술인 프로탁을 적용해 차세대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보로노이는 JW중외제약과 협력을 통해 화합물의 설계, 합성과 임상 후보물질 도출을 맡는다. JW중외제약은 후보물질의 평가를 비롯해 임상단계까지 발전시키는 중개임상연구(Translational clinical research)를 담당할 계획이다.


STAT3는 암세포의 성장·증식·전이와 약제 내성 형성에 관여하는 다수의 유전자의 발현을 촉진하는 단백질(전사인자)이다. JW중외제약은 STAT3를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의 혁신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해 비임상시험과 약물 생산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보로노이는 화합물 설계, 합성부터 임상 후보물질 도출까지 신약개발 전 과정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해 개발기간을 단축하고 있다. 또한, 단백질 분해를 유도하는 저분자 화합물 기반의 신약 개발 플랫폼인 프로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프로탁은 기존 표적항암제로 특정 단백질을 조절할 수 없거나 장기간 복용 시 내성이 생기는 단점을 극복할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기술이다.


JW중외제약과 보로노이는 항암 효능을 극대화한 차세대 파이프라인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번 전략적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선택했다.


이성열 JW중외제약 대표는 "최근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를 중심으로 프로탁 기반의 신약 개발을 위해 타깃 단백질과 후보 화합물에 대한 선점 경쟁이 치열하다"며 "보로노이와 연구 협력을 통해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연구개발 역량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차세대 신약개발 기술인 프로탁 분야에서 의미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시도하게 됐다"며 "JW중외제약의 STAT3 신약개발 노하우와 보로노이의 AI 신약개발 플랫폼과 프로탁 기술이 접목돼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