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美 로이반트와 전략적 제휴…2200억원 투자
국내 기업 최초 미국 표적 단백질 분해 치료제 시장 진출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SK㈜가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의 표적 단백질 분해 치료제 시장에 진출한다.


SK㈜는 미국 바이오기업 로이반트(Roivant Sciences)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SK㈜는 2억달러(약 2200억원)를 투자해 로이반트와 함께 표적 단백질 분해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나선다.


표적 단백질 분해 치료제는 단백질 기능을 억제하는 기존 신약 개발 방식과 달리 질병 원인 단백질을 원천적으로 분해하는 치료제다. 기존 약 대비 월등한 효능을 보이면서 내성 문제도 없어 상업화에 성공 시 기존 난치병의 치료 수준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로이반트는 인공지능(AI)∙디지털전환(DT) 플랫폼과 임상개발 전문가 그룹 등을 활용, 10년 이상 소요되는 신약 개발 과정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표적 단백질 분해 신약 개발을 위해서는 수많은 단백질 연구가 필요하기 때문에 AI 플랫폼은 필수적이다. 미국의 선도 기업 중 유일하게 AI 플랫폼을 갖춘 로이반트는 현재 6개의 질병 단백질에 대해 AI를 활용한 단백질 분해 신약을 개발 중이다.


SK㈜와 로이반트는 현재 항암과 면역∙신경계 질환 중심으로 파이프라인을 확보했다. 이 중 항암 분해 신약은 약효와 안전성을 검증해 내년 임상 진입이 예상된다.


표적 단백질 분해 신약은 시장 잠재력이 높아 글로벌 제약사들도 경쟁적으로 연구개발에 뛰어들고 있으며, 투자업계에서도 높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1세대 선도 기업들은 임상 진입 전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나스닥에 성공적으로 상장했다. 아비나스(Arvinas), 카이메라(Kymera), C4, 누릭스(Nurix) 등 4개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6조7000억원에 달한다. 화이자(Pfizer), 바이엘(Bayer), GSK 등 글로벌 제약사들도 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SK㈜는 기존 역량을 바탕으로 로이반트의 전문성을 결합해 표적 단백질 분해 신약 시장에서 글로벌 선도 입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동시에 SK바이오팜과 시너지를 통해 신약 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상업화 이후에는 미국, 유럽, 한국에 생산 기반을 갖춘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 통합법인인 SK팜테코를 통해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장동현 SK㈜ 사장은 "SK와 로이반트가 함께 구축하고 있는 단백질 분해 신약 플랫폼은 AI기술을 활용해 신약개발 과정의 비효율성 문제를 개선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