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신임 사장으로 존림 부사장 내정
로슈·제넨텍 거친 글로벌 제약·바이오 전문가…김태한 사장 향후 거취는 불투명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존림 부사장(사진)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내정했다고 8일 밝혔다.


미국 스탠포드(Stanford) 화학공학 석사, 노스웨스턴(Northwestern) MBA 출신인 존림 신임 사장은 글로벌 제약사인 로슈, 제넨텍에서 생산, 영업, 개발 총괄, CFO 등을 역임한 글로벌 제약·바이오 전문가이다. 그는 지난 2018년 9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합류해 세계 최대 규모인 3공장 운영을 총괄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경영환경 악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 신임 사장을 필두로 안정을 도모하고 혁신과 성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부사장 이하 2021년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존림 사장은 글로벌 제약·바이오기업에서의 쌓은 성공 노하우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의 일류화를 가속화하고 대한민국 제약·바이오 사업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회사 창립 당시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올해까지 10년간 대표로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이끌어온 김태한 사장의 향후 거취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삼바, 세계 최대 생산기지 '4공장' 착공

소·부·장 산업 육성 지원…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핵심 부품 국산화

삼바, 美 릴리 코로나19 치료제 대량 생산

계약 5개월 만에 초기 물량 공급

삼성바이오, 코로나19 백신 CMO 등 신규사업 검토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협의 관련 입장 미공개

삼성바이오 "2025년까지 글로벌 CDO 챔피언 도달"

美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

삼성바이오로직스, 현직 임원 등 47억 횡령 혐의 기소

檢, 지난해 7월 영장 청구했으나 법원 기각…1년 여 만에 추가 기소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수주 목표 달성 '목전'

올해 15건 수주…3건 추가 수주 시 총 누적 건수 60건 달성

삼성바이오 "1조7400억 규모 4공장 증설"

추가부지 10만평 확보 위해 2조 투자…자체 현금·차입 조달

'인사의 계절'···교체가 능사 아니다

경제구조 이전 형태로 회귀 어려워, 포스트코로나 시대엔 '포용적 리더십' 필요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용퇴 배경은

분식회계 재판 장기화 부담 가능성…세대교체로 글로벌 전략 박차

존 림 신임 사장 "세계 1위 바이오·제약사 도약"

'제2 삼성바이오 시대' 이끌 새 수장…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대

삼성바이오, 존 림 사장과 글로벌 경영 박차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발표로 데뷔…향후 비전 제시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