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전자주식회사
수출입銀, 모잠비크 가스전 개발사업에 5억弗 지원
양도웅 기자
2020.12.11 17:23:56
"지원 자금, 국내 기업 공사대금 결제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
이 기사는 2020년 12월 11일 17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수출입은행(수은)이 아프리카 지역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가스전 개발사업에 수천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수은은 대우건설과 국내 중소·중견기업 등이 참여하는 모잠비크 해상 1광구(Area1) 개발사업에 프로젝트파이낸스(PF) 방식으로 5억달러(한화 약 5450억원)를 지원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PF는 일반적인 기업대출과 달리, 특정 인프라 사업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사업자에게 해당 프로젝트의 자산과 권리 등을 담보로 금융을 제공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수은이 PF방식으로 지원하는 이번 사업은 모잠비크 해상1 광구 내에 가스전을 개발해 천연가스(LNG) 액화플랜트 2기를 건설한 뒤 여기서 생산한 LNG를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사업자는 프랑스 석유화학업체인 토탈(Total)과 모잠비크석유공사(ENH) 등 8곳이다. 사업비는 235억달러(한화 약 25조6150억원)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건설된 LNG 액화플랜트 2기에서 연간 1290만톤의 LNG가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한국이 연간 수입하는 LNG량의 약 23%를 차지한다고 수은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more
수출입銀, 노르웨이 고속국도사업에 3700억 지원 수출입銀, '700억 데이터센터' 설계업체 공모 중소기업, 수출입은행 대출 문턱 낮아진다 수출입銀, 특별계정 1조 육박···추가 해외사업 지원
모잠비크 해상 1광구 LNG 액화플랜트 조감도. <제공=수출입은행>

수은은 이번 금융지원이 대우건설 등 국내 기업들과 일자리 창출 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이 사업에 참여하는 국내 기업들의 공사대금 결제에 이번 자금이 사용될 예정"이라며 "연간 1300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국산 기자재 수출 등 외화 획득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프로젝트의 사업자들은 국내 조선사인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과 LNG선 건조계약을 협의하고 있다. 수은은 이번 금융지원이 두 국내 조선사가 추가로 LNG선을 수주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선 관계자는 "코로나19와 세계경기 침체, 발주 축소 등 대외여견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하지만 수은의 이번 금융지원이 아프리카 자원개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하는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부동산개발 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