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해외주식자산 업계 최초로 15조원 돌파
2017년 이후 15배 증가…"글로벌 네크워크 활용해 우량자산 대상 장기투자"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증권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 15조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7년 1월 1조원 돌파 이후 3년 만에 15배 증가한 수치로 올해만 7조8000억원 증가했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2017년 1조원 돌파를 시작으로 2017년 말 2조9000억원, 2018년 말 4조4000억원, 2019년 말 7조2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가파르게 증가했다.


지난 4년여간 해외주식 투자를 하고 있는 고객들의 수익은 3조4000억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대우 합병 창업 당시인 2017년 이후 고객이 해외투자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다.


올해에만 2조6000억원의 해외주식 투자이익이 발생했다. 지난 2017년 1년간의 이익 2000억 대비 13배 급증했다.


고객 전체 투자수익의 88%(3조원)는 WM고객을 통해 발생했다. WM관리자 유무에 따라 수익률의 편차가 발생했는데 관리자가 있는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같은 기간 동안 54%를 기록한 반면, 관리자를 지정하지 않은 무관리 고객의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30%를 기록했다.


해외주식 거래 고객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약 1만8000명의 고객이 해외주식 투자를 진행했는데 현재는 10배 이상 늘어난 약 22만명 이상의 고객이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해외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미래에셋대우 고객들의 해외주식 상위 보유 종목은 테슬라, 아마존닷컴, 항서제약, 애플, 마이크로소포트 등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검증되지 않은 해외주식종목에 투자하는 고객보다 리스크와 성장성을 분석한 우량 기업을 투자 유망종목으로 제시받은 고객들의 투자수익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이러한 결과는 빈번한 매매를 지양하고 미래에셋대우만의 글로벌 네크워크를 통해 검증한 우량자산을 대상으로 장기투자를 유도한 결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