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코로나19 키트' 러시아 100만개 판매
현지서 신속 확인 가능한 '항원키트' 주문 쇄도
휴메딕스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사진=휴메딕스)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휴메딕스가 러시아 정부로부터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지 한 달여 만에 누적 주문 100만개를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휴메딕스 측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러시아는 정부 차원에서 초기 단계 환자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항원진단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어 휴메딕스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에 대한 주문이 빠르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휴메딕스는 지난 11월 러시아 정부로부터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받았으며 승인 직후 초도 수출 물량 10만개를 출하한 바 있다. 긴급사용승인 한 달여 만에 누적 주문이 초도 물량의 10배인 100만개를 돌파한 셈이다.


휴메딕스의 항원진단키트는 국내 진단키트 연구개발 전문 기업 '바이오노트'가 생산하는 제품이다. 휴메딕스는 지난 6월 해외공동판권을 확보했으며 이탈리아, 콜롬비아 등에 수출하고 있다.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는 항체진단키트로는 진단이 어려웠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초기 단계의 환자도 별도의 장비 없이 빠르고 편리하게 확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는 국가들이나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국가들에서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휴메딕스는 이탈리아, 프랑스, 콜롬비아 등에 코로나19 항원 항체진단키트를 수출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제3차 대유행이 벌어지고 있는 미국 및 유럽, 멕시코, 남아공 등 20여개국에서도 항원∙항체진단키트의 긴급사용승인 허가를 대기 중이다.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는 "러시아에서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지 한 달여 만에 누적 주문 100만개를 달성했다는 것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현재도 추가 물량에 대한 협의가 이어지고 있고 여러 거래처들과 러시아 전역으로의 공급을 논의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에도 수출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