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팜캐드와 AI 신약개발 공동 연구
AI플랫폼 '파뮬레이터' 통해 신약후보물질 발굴
엄기안 휴온스 대표(우)와 권태형 팜캐드 대표(좌)가 지난 16일 성남 판교 휴온스 본사에서 '전략적 투자 및 AI 기반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휴온스는 팜캐드와 지난 16일 성남 판교 휴온스 본사에서 전략적 투자와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팜캐드는 AI, 물리학, 화학, 바이오인포메틱스 기술을 결합한 신약 개발 플랫폼 '파뮬레이터(Pharmulator)'를 보유한 신약 개발 업체다. 파뮬레이터는 단백질 3차원 구조예측, 분자동력학 시뮬레이션, 양자계산, 독성예측, 약물 창출(Drug generation) 등 다양한 모듈로 이뤄져 있다. 파뮬레이터는 이 모듈의 조합을 통해 성공 확률이 높은 후보 물질 발굴하고, 탐색 기간을 단축한다.


휴온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파뮬레이터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들을 발굴할 예정이다. 연구 분야와 범위는 양사 협의를 통해 구체화하고, 발굴된 물질들을 공동연구를 통해 글로벌 혁신 신약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휴온스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자체 신약 개발은 필수적"이라며 "팜캐드와 기술 교류를 통해 신약 개발의 성공 가능성과 속도를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권태형 팜캐드 대표는 "파뮬레이터가 만들어내는 후보물질의 효능과 독성 예측값들이 실제 실험 기반의 결과와 부합함을 증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