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팜캐드와 AI 신약개발 공동 연구
AI플랫폼 '파뮬레이터' 통해 신약후보물질 발굴
엄기안 휴온스 대표(우)와 권태형 팜캐드 대표(좌)가 지난 16일 성남 판교 휴온스 본사에서 '전략적 투자 및 AI 기반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휴온스는 팜캐드와 지난 16일 성남 판교 휴온스 본사에서 전략적 투자와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팜캐드는 AI, 물리학, 화학, 바이오인포메틱스 기술을 결합한 신약 개발 플랫폼 '파뮬레이터(Pharmulator)'를 보유한 신약 개발 업체다. 파뮬레이터는 단백질 3차원 구조예측, 분자동력학 시뮬레이션, 양자계산, 독성예측, 약물 창출(Drug generation) 등 다양한 모듈로 이뤄져 있다. 파뮬레이터는 이 모듈의 조합을 통해 성공 확률이 높은 후보 물질 발굴하고, 탐색 기간을 단축한다.


휴온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파뮬레이터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들을 발굴할 예정이다. 연구 분야와 범위는 양사 협의를 통해 구체화하고, 발굴된 물질들을 공동연구를 통해 글로벌 혁신 신약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휴온스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자체 신약 개발은 필수적"이라며 "팜캐드와 기술 교류를 통해 신약 개발의 성공 가능성과 속도를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권태형 팜캐드 대표는 "파뮬레이터가 만들어내는 후보물질의 효능과 독성 예측값들이 실제 실험 기반의 결과와 부합함을 증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휴온스그룹, 보톡스 전문회사 설립

휴온스바이오파마 내년 4월 탄생…지주사 휴온스글로벌서 물적분할

휴온스, 점안제 전용 '제2공장' 짓는다

400억 투입…연 4억8000만관 생산 가능

휴온스, 고대의료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흡입형 천식치료제 '제피러스' 약물재창출

㈜SK, AI 신약개발 확대한다

SK케미칼, 스탠다임·디어젠·닥터노아와 공동개발…SK바이오팜 美 투자아 '맞손'

아이엔테라퓨틱스, 디어젠과 난청치료제 공동개발

대웅제약 신약개발 자회사, 디어젠의 AI플랫폼 가동

디어젠, SK케미칼과 AI 활용 신약개발 연구

디어젠의 AI 기술로 SK케미칼의 약물 재창출·신약개발 박차

보령제약-퀀텀인텔리전스, AI 신약개발 협약

양자역학 기반 플랫폼기술 활용…후보물질 도출

"AI와 콜라보, 떠오르는 투자처"

박시형 SBI인베스트먼트 이사 "국내 신약개발 시장, IT 기술 접목 사례 늘려야"

라온피플, 'AI솔루션' 특허 경영 강화

연간 신규 특허등록 8건…연구개발 강화로 미국·유럽 글로벌 특허 겨냥

휴온스글로벌, 블러썸엠앤씨 인수 공식화

블러썸엠앤씨 인수 본계약 체결…인수액 580억원

휴온스 '제피러스', 코로나19 억제 효력 확인

체외 시험서 코로나19 유전자 발현 감소

비대면시대,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이 뜬다

오프라인 진료 제한 불가피…'덱스콤 G6' 등 글로벌 제품 국내서 각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