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바이오, 플랫바이오와 병용요법 공동 개발
투비소프트 자회사…고형암 타겟 신약 적용증 확대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면역항암제 개발 기업 투비소프트가 플랫바이오의 표적항암제, 녹십자셀의 면역항암세포치료제 등과 병용요법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알로스타틴의 임상적응증을 확대한다.


투비소프트는 자회사 투비바이오신약연구소(이하 투비바이오)가 항암신약개발 파트너사 플랫바이오와 '알로스타틴의 임상적응증 확대를 위한 신약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적응증에 대한 전임상연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알로스타틴은 러시아에서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로 상용화된 신약물질 알로페론의 효능과 안전성을 증가시키기 위해 분자구조를 변형시킨 신물질이다. NK세포(Natural Killer Cell)를 포함하는 단핵구 면역세포의 살상 효과를 높이는 효능을 갖고 있다.



투비바이오는 이미 플랫바이오와 공동연구로 알로스타틴이 췌장암, 난소암 화학요법제와 병용요법을 통해 생존기간 연장 효능을 갖고 있음을 확인했다. 현재 유럽 의약품위탁생산기관(CMO) 폴리펩타이드(Polypeptide)에서 임상시료 생산이 진행되고 있다.


투비바이오는 공동개발을 통해 플랫바이오와 알로스타틴 적응증 확대를 위한 병용요법을 개발하고 전임상을 진행한다. 플랫바이오가 개발 중인 자체 표적항암제와 녹십자셀의 면역항암세포치료제 등 다른 항암제와 병용요법으로 뇌암을 비롯한 고형암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선진 플랫바이오 대표이사 겸 투비바이오 연구총괄고문은 "이미 상용화돼 있는 약들과 병용요법을 개발하는 경우 신약후보물질의 유의한 유효성을 입증하기 위한 임상디자인과 해석이 쉽지 않지만 투비바이오는 전임상 결과의 임상이행 확률이 높은 동소이식모델과 병리분석을 이용해 빠른 시간 안에 유효한 데이터 도출 및 임상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 초기부터 병용요법 개발을 동시에 시작해 시행착오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전략을 택한 것도 눈 여겨 볼 점"이라고 이번 공동개발의 의미를 강조했다.


조강희 투비소프트 대표이사 겸 투비바이오 대표이사는 "췌장암, 난소암에 효능을 보여온 알로스타틴이 플랫바이오와 전략적인 공동개발협업을 통해 차원 높은 전임상, 임상 연구를 할 수 있게 돼 신약 성공 가능성을 더욱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인 항암신약 후보물질의 도입과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라며 "플랫바이오와의 파트너십으로 고무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는 만큼 더욱 더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