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본전자 컨소시엄, iHQ 인수 본계약 체결
KH미디어 주체로 지분 50.5% 1088억에 매입…추후 삼본전자 휘하로 편입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삼본전자 컨소시엄이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딜라이브의 콘텐츠부문 자회사 아이치큐(iHQ) 지분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


삼본전자 컨소시엄은 아이에이치큐의 최대주주인 딜라이브와 주식양수도계약(SPA)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삼본전자 컨소시엄은 지난 11월 아이에이치큐 경영권 양수도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실사 보증금 명목으로 약 100억원을 지급했다.


이번 본계약에서 딜라이브와 딜라이브강남은 아이에이치큐 지분 50.5%에 해당하는 7384만주를 1088억원에 삼본전자 컨소시엄 측 이엑스티의 자회사인 KH미디어에 넘기기로 했으며, 계약 당일 KH미디어는 계약금 108억원을 딜라이브 측에 지급했다.


삼본전자 컨소시엄은 이번 지분 인수를 계기로 아이에이치큐에 투자를 확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모든 거래가 완료되면 삼본전자가 KH미디어의 최대 주주가 되겠다는 계획도 수립한 상태다.



삼본전자 컨소시엄 관계자는 "삼본전자는 오래전부터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면서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한동안 부진한 면모를 나타낸 아이에이치큐가 재도약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이에이치큐는 아티스트와 콘텐츠 유통 플랫폼을 모두 보유한 종합 컨텐츠 기업이라는 점이 경쟁력"이라며 "영화, 드라마, 음반 등 콘텐츠 제작과 스포츠 매니지먼트사업, 영화 배급사 등에 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삼본전자는 사업다각화 차원에서 음향기기와 모바일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 3개 사업 포트폴리오를 주축으로 육성해 왔다. 특히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마케팅을 비롯한 다양한 영역의 협업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라는 점에서 관심을 갖고 있다. 


삼본전자가 지난 8월 출시한 게임인 '야신: 신을 삼킨 자'는 론칭 당시 배우 이정재를 모델로 발탁해, 이정재가 주연을 맡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해 50만명의 사전 예약저를 확보하기도 했다. 최근 계약한 중국 흥행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신검'은 '야신: 신을 삼킨 자' 개발사의 신작으로 삼본전자가 2021년 상반기 국내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