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녹십자, 코로나19 진단키트 美·유럽 공급
셀트리온, 신규 계약으로 미국 진출 가속…GC녹십자엠에스, 유럽 시장 수출 순항
셀트리온(위)와 GC녹십자엠에스(아래)의 로고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셀트리온과 GC녹십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를 각각 미국과 유럽에 공급한다.


셀트리온은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를 2400억원 규모로 미국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셀트리온은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해당 진단키트를 미국 뉴욕 소재 도매유통사 '프라임 헬스케어 디스트리뷰터스(프라임 헬스케어)에 독점 공급하게 된다. 


프라임 헬스케어는 현재 진행 중인 디아트러스트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EUA) 상황에 맞춰 미국 시장에 대한 독점 유통권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셀트리온USA는 지난달 프라임 헬스케어와 21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항원신속키트 '샘피뉴트'에 대한 미국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샘피뉴트의 대량 생산을 위한 추가적인 설비 확충에 장기간이 필요한 만큼, 보다 신속하게 공급 가능한 디아트러스트에 대한 신규 공급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샘피뉴트를 공동 개발한 셀트리온과 진단기기업체 비비비 사이의 계약은 해지됐다.


셀트리온이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신속키트 '디아트러스트'

디아트러스트는 코로나19에 강하게 결합하는 셀트리온 항체를 적용해 바이러스의 특이 표면 항원을 인식하는 제품이다. 추가 진단장비 없이 감염 여부를 15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다. 초기 증상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민감도는 전향 샘플에서 100%, 후향 샘플에서 94.3%를 나타냈고 특이도는 100%를 기록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미국 시장 수요에 대응하고, 특히 조기 진단을 통한 항체 치료제 CT-P59의 치료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한 끝에 이번 디아트러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가 41.5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GC녹십자엠에스는 총 1260만달러(약 138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를 헝가리에 수출한다.


GC녹십자엠에스는 국내 무역회사 광일과 'GENEDIA W COVID-19 Ag'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 물량은 모두 헝가리에 공급되며, 연내 첫 선적을 시작할 계획이다. 계약기간은 3개월이다.


GENEDIA W COVID-19 Ag는 항원-항체 결합 반응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현장에서 10분 안에 진단하는 항원진단키트다. 가래 검체를 이용해 별도의 장비 없이 코로나19 초기 환자의 감염 여부를 육안으로 확인 가능하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0월 말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유럽시장 수출이 개시된 이후 지금까지 6000만달러(약 657억원)가 넘는 계약을 성사시켰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되면서 신속성과 정확성을 모두 갖춘 항원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것이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게 회사 측의 분석이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유럽은 자사의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시장"이라며 "코로나19 이동식 음압진단시스템 등 기술력을 통해 세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