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중대형기 도입 추진
호주 시드니·크로아티아·호놀룰루 등 중장거리 노선 확보
(사진=티웨이항공)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티웨이항공이 에어버스 중대형 항공기 A330-300을 도입해 중장거리 노선 확보에 나선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18일 항공기 도입 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내년 말부터 에어버스 A330-300 3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기종 도입을 위한 TFT를 구성하고 운항, 객실, 정비, 운송 등 전 부서의 공조 아래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에어버스 A330-300 기종은 현재 전 세계 65개 항공사에서 770여대가 운항 중이다. 기존 보잉737-800 항공기보다 6000km 이상 항속거리가 늘어난 최대 1만1750km까지 운항할 수 있다. 


티웨이항공은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 두 형태의 좌석을 운영할 예정이다. 비즈니스석은 저비용항공사(LCC)만의 합리적인 운임으로 제공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이코노미석도 좌석 간 거리를 기존 737-800 기종보다 넓게 구성하고, 새로운 기내 편의시설도 제공한다.


새로운 기종을 도입하면서 취항 지역의 폭도 넓어진다. 호주 시드니를 비롯해 크로아티아, 호놀룰루,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중거리 도시 취항으로 단거리 지역 위주였던 노선의 한계를 벗어나 차별화된 노선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