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시흥 레지던스 공사 수주
연면적2만2617㎡ 규모…수주액 359억원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의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경기도 시흥의 레지던스 공사를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359억원 규모의 시흥 MTV(멀티테크노밸리) 거북섬 레지던스(시각물 참조)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공사는 국내 1호 스마트 산단으로 알려진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시흥 MTV 거북섬 상업용지 2-1블럭에 조성되는 레지던스 신축 사업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시공하는 레지던스는 지하 1층~지상 15층 건물 1개동으로 건축되며 총 162실로 구성된다. 주변에는 근린생활시설, 해양레저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대지면적 2,803.5㎡(848.06평), 연면적 2만2617.3㎡(6,841.73평) 규모로 용적률은 499.93%, 건폐율은 69.73%를 적용한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22개월이다.


이 레지던스는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주목받는 '워터프론트' 입지를 갖춰 쾌적한 주거환경도 누릴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 세대에 평수에 맞는 테라스 또는 발코니가 제공돼 탁 트인 바다 풍경과 우수한 채광과 통풍을 모두 누릴 수 있다.



시흥 MTV는 시흥시와 안산시 일원에 위치한 시화호 북측간석지에 첨단·벤처업종 등 지식 기반산업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유통 등의 지원기능과 관광·휴양의 여가기능이 조화된 미래지향적 첨단 복합단지다.


교통망은 대거 개선될 예정이다. 일단 MTV해안도로와 제 3경인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평택시흥고속도로와 함께 오는 2026년 제2외곽순환도로가 개통되면 수도권 진출입이 더욱 용이해질 전망이다. 또 지하철 4호선과 수인분당선이 지나는 오이도역과 연결되는 트램 오이도관광단지역(가칭), 신안산선 복선전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시흥 MTV는 떠오르는 해양레저도시로 고속도로와 산업단지 접근성도 좋다"며 "벌써부터 관광객과 투자자 외에도 실제 수요자들로부터 입주 문의가 쏟아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올해 11월 2230억원, 12월 1160억원의 신규 계약을 따냈다. 회사 측은 연내 2~3건의 추가 계약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