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그룹, '오너 2세+전문경영인 체제'로
임주현·임종훈 남매 사장 선임…우종수·권세창 투톱 체제도 유지
이 기사는 2020년 12월 21일 13시 1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왼쪽부터) 창업주 고(故) 임성기 회장의 장남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 장녀 신임 임주현 사장, 차남 신임 임종훈 사장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일가의 '오너 2세' 세 자녀가 모두 사장이 되면서 오너일가와 전문경영인 2명이 한미약품그룹을 이끌게 됐다.


21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한미약품그룹은 지난 20일 임주현·임종훈 부사장 남매를 한미약품 사장으로 선임하는 등 2021년 임원 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창업주 고(故) 임성기 회장의 장녀인 신임 임주현 사장은 그동안 글로벌 전략과 인적자원 개발(HRD) 업무를 맡아왔다. 고 임 회장의 차남인 신임 임종훈 사장은 경영기획과 최고투자책임자(CIO)의 업무를 해왔고, 한미헬스케어 대표이사도 겸직하고 있다.



고 임 회장의 장남인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은 지난 2010년부터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 사장도 겸하고 있다. 한미사이언스는 송영숙·임종윤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세 자녀 모두 한미약품의 사장을 맡게 되면서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다. 이들이 2세 경영 시험대에 오르는 한편, 송 회장을 중심으로 경영을 뒷받침하는 모양새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 이들의 지분 승계 계획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 고 임 회장의 한미사이언스 지분 상속은 이뤄지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 임 회장의 지분 34.27%가 어떻게 배분되느냐에 따라 후계자가 결정될 전망이다. 현재 임종윤 대표, 임주현 사장, 임종훈 사장이 보유한 한미사이언스의 지분율이 각각 3.65%, 3.55%, 3.14%로 균등한 편이다.


이외에 한미사이언스의 지분 6.43%를 보유한 한미헬스케어도 지배구조에 영향을 미칠수 있다. 한미헬스케어는 임종훈 대표가 지분율 37.78%로 최대주주이며, 임종윤 대표가 35.85%, 임주현 부사장이 24.1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고 임 회장의 지분은 0.07%다.


기존의 전문경영인 체제도 여전히 유지될 전망이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7년 우종수·권세창 대표이사 사장이 선임돼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된 이후 투톱 체제를 지속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미사이언스, 신임 대표에 송영숙 회장 선임

임종윤 대표와 공동 대표 체제 구축...임주현 한미약품 부사장도 등기이사 선임

한미사이언스, 송영숙·임주현 신규 이사선임

"총수일가 책임경영 강화…전문경영인과의 시너지 기대"

한미사이언스 '키맨'으로 떠오른 신동국 회장

故임성기 회장과 인연으로 한미약품 그룹 투자…2대 주주 지위 유지

한미약품 오너일가, 상속세 재원은

배당금 및 주식보대출 활용 가능

'폭풍전야' 한미약품그룹, 지배구조는

'오너 일가→한미사이언스→한미약품 등'으로 구성

'1조 기술수출 잭팟' 한미약품, 총수일가엔 독(?)

주가 상승에 '상속세' 부담만 ↑…故 임성기 회장 유고 직전 기준 상속세 5729억 규모

한미약품, 임종윤 체제 구축할까

법적 기준 상속시 최대주주는 故 임성기 회장 배우자 '송영숙' 여사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이라고 불리는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80세)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임 회장...

한미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VLP 공개

바이오앱과 공동개발 중…전임상 단계

한미약품, 공정위 CP 등급 'AAA' 획득

CP 도입한 국내 691개사 중 첫 등급

송영숙 회장 "임직원 복지 개선 약속"

제2 한미타워 건립, 이곳에 한미어린이집·임직원 전용 카페 등 설치

한미 "유전자백신 대량생산 등 펜데믹 종식 기여"

유코로나 대응 로드맵 제시...신약 파이프라인 연구성과도 공개

한미약품, 코로나19 진단키트 서브원에 독점 공급

신속 항원진단키트···서브원, B2B 판매‧한미 의료기관 공급

송영숙 회장, 한미사이언스 최대주주 등극 의미는?

남편 故임성기 주식 30% 상속, 보유 지분율 11.43%로 확대

한미약품 오너가, 5000억 상속세 해법은

송영숙 회장, 남편 상속 지분 담보대출 관측…3남매는 이미 대출 실행

한미약품그룹 두 재단, '캐스팅보트' 쥐나

가현재단, 송영숙 회장 지배력 강화·임성기재단, 분쟁 차단 '한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