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코로나 확진자 10명 발생
합정빌딩 근무 층 긴급 폐쇄 후 방역 조치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KB손해보험 합정빌딩 한개 층에서 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KB손해보험은 고객 감염 예방과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빌딩 전체를 임시 폐쇄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고 21일 밝혔다.


KB손보에 따르면 지난 18일 합정 빌딩에서 근무 중인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손보는18일 12시부터 해당 층을 즉시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 빌딩 내 확인된 밀접접촉자 및 동일 층 근무 직원은 전원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코로나19 검진을 받았다. 


이 후 추가 검진에서 동일 층 근무자 중 총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KB손보는 다른 층으로 추가 확산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21일까지 합정 빌딩 전체를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KB손보는 합정 빌딩 폐쇄에 따른 고객 불편·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실시간 대응 중이다. 홈페이지 등에서 합정 빌딩 임시 폐쇄 사실을 고객들에게 공지하고, 해당 기간 방문 고객에 대해서는 문자메세지로 추가 안내했다. 또 합정 빌딩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전원 재택 근무에 돌입했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고객 및 직원의 건강 보호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상대응체계 운영 프로세스에 따라 즉각 조치했다"며 "고객 불편·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 추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