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서해남북평화도로 영종~신도 구간 수주
공사비 1123억원…해상교량 기술력 입증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화건설은 서해남북평화도로의 1단계 구간이자 인천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영종~신도 평화도로'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인천광역시가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발주한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공사는 인천시 중구 운서동(영종도)에서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신도)까지 해상 교량과 접속도로 등 총 연장 4.05km 구간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금액은 1123억원이다.


서해남북평화도로 1단계 구간인 영종~신도 구간 조감도. 출처=한화건설.


이 사업은 약 2.52km에 이르는 해상 교량을 포함해 높은 기술력을 요구하는 공사다. 설계점수 대 가격점수 비중이 70 대 30인 만큼 설계 기술력이 무엇보다 중요했다는 설명이다. 한화건설은 시화대교, 인천대교 등 다양한 해상 교량 시공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계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장래 4차선 확장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교량 설계를 특화했다"며 "지역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경관이 뛰어난 교량 디자인과 특화 시설물 설치 등을 제안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화건설은 이번 영종~신도 평화도로 건설공사를 통해 향후 남북을 연결하는 통로가 될 서해남북평화도로의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사업은 인천 영종도에서 신도, 강화도를 거쳐 북한의 개성공단과 해주까지 약 80.44km 구간을 잇는 대규모 사업으로 이번 영종~신도 평화도로는 그 첫 시발점이다.


영종~신도 평화도로를 완성하면 그동안 배를 이용해 육지로 이동해야 했던 신도, 시도, 모도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옹진군 북도면 관광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용득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은 "서해 남북 평화의 초석이 될 역사적인 도로라는 사명감을 갖고 공사 수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며 "한화건설의 뛰어난 해상교량 설계 역량과 시공 능력을 바탕으로 명품 교량, 명품 도로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