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씨엠, '관절염 유전자치료제' 기술이전
LG화학, 韓.中 독점 개발 및 상업화 권리 확보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아이씨엠은 LG화학과 퇴행성관절염 유전자치료제로 개발중인 신약후보물질(ICM-203)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아이씨엠은 선급금을 우선 수취하며, 단계별 임상개발 및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을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로 지급받게 된다. LG화학은 한국과 중국에서의 독점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확보했다.


ICM-203은 비병원성 바이러스인 아데노연관바이러스(이하 AAV)를 운반체(Vector)로 이용해 퇴행성관절염의 근본적 치료를 적용할 수 있는 유전자치료제다. 현재 호주와 미국 임상1상 진행을 앞두고 있다. AAV는 다양한 혈청형(Serotype)에 따라 표적 세포를 선택할 수 있고 정상 세포에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대상 세포 유전자에 융합돼 돌연변이를 일으킬 가능성도 매우 낮아 유전자 치료 분야에서 이상적인 벡터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김대원 아이씨엠 대표(연세대학교 생명시스템대학 교수)는 "퇴행성 난치질환 치료를 위한 혁신신약을 개발해 많은 노령 인구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의미 있는 국부 창출에 이바지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한층 더 강화된 혁신 바이오의약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며 "축적된 바이오 분야 R&D 역량을 바탕으로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인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