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 美 전기차 기업 루시드모터스에 부품 공급
올해 친환경차향 매출 지난해 대비 2배 증가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세원이 미국 전기차 업체 루시드모터스(Lucid Motors)의 첫 양산형 전기차에 부품 공급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세원은 올해 9월 루시드모터스에 63억원 규모의 전기차향 헤더콘덴서 신규 수주를 확보했다. 해당 제품은 순수 전기차 '루시드 에어' 모델에 들어가며 2021년 3월 본격 양산 예정이다.


루시드모터스는 테슬라 모델S의 개발 책임자였던 피터 롤린스가 이끄는 전기차 회사다. 지난 9월 1회 충전으로 약 823km를 주행할 수 있는 루시드 에어를 공개했다. 최근에는 미국 애리조나에 전기차 생산공장을 완공해 연간 수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미국 전기차 제조사 중 연간 수만대 규모의 자체 생산 공장을 확보한 것은 테슬라와 루시드모터스 뿐이다. 내년 봄부터 차량 인도를 시작해 오는 2028년까지 연간 4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겠다는 목표다. 


세원 관계자는 "세계적인 전기차 업체 루시드모터스에 헤더콘덴서 초도 공급을 완료했다"며 "내년에는 루시드모터스 이외에도 현대 순수전기차 NE-EV, 포드 순수전기 픽업트럭, 리비안 전기 픽업트럭 등의 전기차향 부품 수주 및 공급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수소차향 고부가가치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친환경차향 매출 비중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늘어날 전망"이라며 "올해는 현대기아차, 포드 등에 전기차향 부품 공급이 늘어나며 친환경차향 매출이 지난해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