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팩토, '희귀약 임상' 목적 1000억 투자 유치
내년 희귀난치성 치료제 임상 개시 목표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메드팩토는 백토서팁의 희귀난치성 질환 허가용 임상 진행을 위한 자금 확보 목적으로 전환우선주(CPS)와 사모 전환사채(CB)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자금 조달 규모는 약 1000억원으로 300억원은 제3자배정 전환우선주로 발행하며, 700억원은 전환사채를 사모 형태로 발행한다. 


메드팩토는 백토서팁의 혁신신약으로서의 가치와 희귀난치성 질환으로의 허가용 임상 추진 전략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받으며 투자 유치가 신속하게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확보된 자금은 희귀난치성 질환에 대한 허가용 임상시험에 활용할 계획이다. 희귀의약품 시장은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각광받는 분야로 개발 비용이 적게 드는 반면 임상 성공시 시장지배력과 다양한 혜택 및 약가를 보장받을 수 있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희귀의약품의 경우 대체재가 없기 때문에 높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글로벌 빅파마들도 희귀질환 시장 공략을 위한 인수합병(M&A)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현재 메드팩토는 데스모이드종양 치료 목적의 백토서팁-이마티닙 병용요법에 대해 희귀의약품 지정(Orphan Drug Designation, ODD) 절차를 밟고 있다. 뿐만 아니라 메드팩토는 내년 상반기 한국과 미국 등 다국가 임상을 위한 IND 승인도 추진할 계획이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대장암, 비소세포폐암 등 면역항암제와의 병용요법에 대한 기술이전을 적극 추진하고, 데스모이드종양 등 희귀 암종에 대해서는 허가용 임상을 통해 조기에 상용화하는 등 투트랙 사업 전략을 구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