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美 바이오 투자사 'GX-P1' 기술이전
1.7조 규모…선급금으로 비상장사 이그렛 테라퓨틱스 100만주 수령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제넥신은 미국 바이오 전문 투자사인 터렛 캐피탈(Turret Capital)과 PD-L1 단일 융합 면역억제제 'GX-P1'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총 계약 규모는 최대 1조7000억원에 달한다.


GX-P1은 활성화된 T세포의 PD-1에 결합해 T세포 활성을 억제해 면역반응을 감소시키는 면역억제제 후보 물질이다. 항암제로 사용되는 anti-PD-L1 면역관문억제제와 반대되는 기전이다.


제넥신 관계자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PD-L1을 타깃한 자가면역질환, 뇌졸중 등의 치료제로 개발 중인 제품은 소수에 불과하다"며 "현재 가장 앞선 제품이 제넥신과 동일하게 임상 1상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으로 제넥신은 뇌졸중과 자궁내막증, 조산증 등을 적응증으로 GX-P1의 개발·전 세계 판권을 터렛 캐피탈에 기술 수출하게 됐다.


터렛 캐피탈은 다양한 바이오기업을 설립·육성하는 있는 바이오 전문 벤처 투자사이다. 터렛 캐피탈은 자회사로 설립한 종양 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이그렛 테라퓨틱스(Egret Therapeutics)를 통해 GX-P1을 집중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계약에 따라 제넥신은 비상장사인 이그렛 테라퓨틱스 총 발행 주식수의 5%에 해당하는 보통주 100만주를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upfront)으로 받게 된다. 이와 별도로 사업화에 따른 세일즈 마일스톤으로 최대 2억 달러(약 2200억원), 서브라이선스 계약이 이루어질 경우 최대 15억 달러(약 1조7000억원) 규모의 금액을 지급받는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는 "제넥신은 그 동안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유망한 글로벌 벤처 기업에게 자사의 혁신 제품들을 기술 이전하고, 그 대가로 파트너사의 주식을 보유해 가치를 증가시켜 왔다"며 "이번 라이선스 아웃을 통해서도 파트너사의 주식을 취득하고, 연구개발과 임상에 대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해 기술 가치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넥신은 지난 1월 제넨바이오에 GX-P1의 장기이식 관련 적응증에 대해 약 1910억원에 기술이전했다. 제넥신은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GX-P1의 임상 1상 승인을 받고 건선, 류마티스 관절염, 염증성 대장염 등의 자가면역질환과 장기이식 관련 임상을 진행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