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한투證과 손잡고 WM·IB 경쟁력 강화
권광석 행장 "그룹 내 증권 계열사 없는 우리은행에 큰 도움될 것"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은행이 한국투자증권과 손잡고 WM(웰스매니지먼트)과 IB(투자은행) 부문을 강화한다. 


우리은행은 한국투자증권과 '융복합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자산관리 역량 강화 ▲마케팅 협력 강화 ▲거래 확대 등 총 3개 분야에서 협업 체계를 구축한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경제·금융 리서치 자료를 공유해 양질의 정보를 양사 고객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가업 승계와 인수합병(M&A), 부동산 등의 분야에서 인력도 교류해 PB(프라이빗뱅킹) 고객 대상으로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을 거래하는 법인이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시, 한국투자증권과 함께 대표 주관사 선정을 비롯한 IPO 관련 업무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 고객이 여신 지원을 필요로 할 경우 우리은행 기업금융 담당자에게 연결하는 등의 마케팅 부문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외환과 트레이딩 분야에서 양사 간 거래 규모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같은 그룹 내 증권 계열사가 없는 우리은행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금융을 대표하는 양사의 융복합 제휴를 통해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우리銀,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 금융주선

새만금희망태양광과 1196억 규모 금융주선 약정 체결

우리銀, 쏘카와 공급망금융 업무협약

권광석 행장 "신규 사업모델 발굴하고 공동 마케팅 전개"

우리銀, 세븐일레븐과 협력 강화

상생대출 대상 확대하고, 유통데이터 활용한 상품 개발도 추진

우리銀, '더 뱅커' 선정 글로벌 최우수 은행 수상

코로나19 금융지원 등에 높은 점수 받아

우리銀 `점포 대수술` 수백곳 단계적 통폐합 外

이동걸 "지분 6% 조원태에 특혜? 강성부는 자기 돈 0원이다"

우리銀, 印尼서 '25년 연속 최우수 은행' 선정

현지 언론 심사 결과 안정적인 수익성, 건전성 등 평가

우리銀, 카카오페이에 대출 상품 출시

직장인 대상 비대면 상품···최대 0.7%p 금리 우대

우리銀, 첫 캥거루채권 발행···4억 호주달러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한국판 뉴딜정책 맞춘 친환경사업 등 지원

우리銀, 채용비리·라임펀드 판매 집중 질타받아

불법 채용 연루 19명 여전히 근무…라임 밀어내기 판매 최다 지적도

우리銀, 베트남 수탁업무 개시로 얻은 효과는?

外銀이 보관하던 국내 자금 유치···베트남서 신한銀 추격 발판도

우리銀, 5회차 ESG채권 3000억 발행

만기 3년·금리 연 1.01%…코로나19 피해 기업·소상공인 지원 용도

우리銀 영업점 대기 고객, 네이버로 실시간 확인

외부채널 통한 고객편의 확대…모바일로 대기표 발급도 가능

쏘카 주관사단 확정? 해외IB 추가 선정 '고심'

미래대우·삼성證 국내 주관사 확정…몸값 '5조' 전망 속 외국기관 유치 부담

메디톡스, 결국 유증…내년 추가 가능성

10월 철회한 1300억 규모에 못미치는 220억 규모 자금 조달

넵튠, 카카오게임즈로부터 1900억 원대 투자 유치 外

넵튠, 카카오게임즈로부터 1900억 원대 투자 유치 넵튠이 카카오게임즈로부터 1935억원 규모 투자금 유치를 확정...

'AAA급' SK텔레콤, 최대 3400억 조달 나선다

대표주관 SK·한…내달 7일 수요예측으로 연초 발행 스타트

빅딜 쏟아지는 IPO시장 해외IB '품귀'

인력 부족탓 주관 외면 잇따라…해외 기관 모집 '우려' 제기

카드사, 'ESG 채권' 올해만 1조7100억 발행

이미지↑·조달비용↓···용처 검증할 제도 도입 필요성도

조직 개편한 한투證, 디지털플랫폼·리스크관리 총력

eBiz·모바일투자 부문 통합, 투자자 리스크 관리 강화, IB 하우스 역량 제고

한투證, IPO 주관 경쟁 막판 스퍼트

마지막 IPO 일정 싹쓰리…주관실적 2위 자리 굳힌다

한국금융지주

한국금융지주가 2021년 1월 1일자로 계열사별 조직 개편과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한다. 한국금융지주는 이번 인사...

내년 빅딜 '윤곽'속 IPO '왕좌', 어디로?

'양강' NH증권 VS 미래대우에 카카오 업은 KB證 '다크호스'

GS, 2021년 회사채 시장 첫 주자 된다

2000억 규모 발행 예정…만기도래 1000억 차환 및 추가 유동성 확보

카카오그룹 IPO 윤곽…뱅크는 'KB', 페이는 '삼성'

증권사별 주요 계열사 안배 전략…각기 '조단위' 빅딜, IPO 흥행 동시 모색

정일문 "리스크 관리의 일상화 절실"

한투證 대표, 철저한 대비 통해 공포에서기회로 전환 강조

우리銀, 올 상반기에도 혁신기업 10곳 지원

오는 24일까지 '제7차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 위한 투자 대상 기업 공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