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XM3' 유럽수출 본격화
초도물량 750대 선적…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
XM3 유럽 수출 선적.(사진=르노삼성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의 유럽 수출을 시작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25일 XM3의 유럽 수출물량 750대의 첫 선적을 마쳤다. 이 물량은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국으로 향한다. 약 40일간의 항해를 거쳐 2021년 초 유럽시장에 도착한다.


앞서 르노그룹은 지난 9월 온라인 공개행사를 통해 르노삼성차가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개발한 XM3를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2021년부터 유럽시장을 포함한 세계시장에서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르노 뉴 아르카나.(사진=르노삼성차)


이번에 유럽 수출길에 오른 XM3의 수출명은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다. 주력 파워트레인은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하이브리드다. 르노 뉴 아르카나는 프랑스와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지역을 주요 시장으로 공략한다. 중동을 비롯해 남미와 오세아니아 등 유럽 이외 지역으로도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뉴 아르카나는 러시아 내수 전용 모델인 기존의 아르카나와는 플랫폼부터 엔진,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 많은 부분에 차이를 둔 세계시장 공략 모델"이라고 말했다.


뉴 아르카나는 지난 7월부터 르노그룹을 이끌고 있는 루카 데 메오(Luca de Meo) 최고경영자(CEO) 부임 이후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델이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XM3 수출 물량 확대를 위해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 세계시장 중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였던 XM3는 출시 이후 11월까지 누적판매 3만2000대를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