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대표이사, 김형일 전 현대건설 부사장
주택‧공공민간 개발 전문가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한양이 대표이사에 전 현대건설 김형일 부사장(사진)을 내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한양 대표이사로 내정한 김형일 부회장은 한양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1980년 현대건설에 입사한 뒤 ▲건축사업본부장(전무) ▲국내영업본부장(전무) ▲글로벌마케팅본부장(부사장) 등을 역임하며 40여년 간 국내외 주택, 건설 분야에서 성과를 거둬온 영업전문가다. 김형일 부회장은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김형일 한양 신임 대표 내정자

한양은 지난 10월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 5-1 생활권)' SPC 민간부문사업자 공모에 LG CNS가 대표기업으로 참가한 'Sejong O1 컨소시엄'에 건설사업자로 참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기존에 주력해 왔던 민간 주택사업에서 스마트건설, 공모 및 제안사업, 정비사업 등 스마트도시와 주택개발 분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하고 있다.


새롭게 한양의 대표이사를 맡게 된 김형일 부회장은 주택뿐 아니라 공공, 민간 개발사업에서 풍부한 영업 노하우와 사업경험을 보유한 만큼 한양이 역점을 두고 있는 주택개발 사업에서 양질의 수주 확보는 물론,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양 대표이사 김형일 부회장


▲1959년 출생

▲한양대학교 건축공학과 졸업

▲1980년 현대건설 입사

▲2008년 현대건설 건축국내수주기획실장(상무)

▲2011년 현대건설 건축사업본부장(전무)

▲2013년 현대건설 국내영업본부장(전무)

▲2015년 현대건설 글로벌마케팅본부장(부사장)

▲2019년 현대건설 자문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