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삼성전자 시총 추월…리플은 반토막
시가총액 551조 달성, 리플 소송제기 악재로 폭락
이 기사는 2020년 12월 28일 13시 5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가상자산 비트코인이 장중 3000만원을 돌파하며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을 추월했다. 대표 알트코인인 이더리움 역시 2년만에 최고가를 기록했다. 그러나 다른 대표 알트코인 리플은 해당 가상자산이 '주식'인지 여부를 두고 소송이 제기되며 50%가량 주저앉았다. 


28일 국내 가상자산 사이트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최고 3050만원에 거래됐다. 앞서 비트코인 가격은 연초 500만원선까지 내린 뒤 6월 이후 1000만원선에 안착했다. 2000만원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 11월 2년만에 처음으로, 한달 간 약 1000만원 이상 상승했다. 연중 수익률로 계산하면 비트코인 가격은 500% 이상 오른 셈이다. 


시가총액으로는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삼성전자를 추월했다. 28일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 시가총액은 551조 3517억 2292만원, 24일 종가 기준 삼성전자 시가총액은 472조 2098억원이다. 



비트코인 점유율이 점차 높아지며 당분간 대장주의 강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전체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791조 255억 8500만달러로 비트코인 점유율은 약 69.7%다. 


이외에도 대표 알트코인 이더리움(ETH) 역시 지난해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28일 업비트 기준 이더리움 가격은 최고 80만원이다. 이더리움 가격은 2018년말 이후 다소 지지부진한 가격 변동을 보이며 약 1년간 40만원선에서 횡보했다. 그러나 올해 6월 이후 이더리움 기반의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서비스들이 증가하고 이더리움의 수요가 늘며 가격 역시 지속적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다만 다른 대표 가상자산 리플(XRP)은 지난 일주일간 50%이상 하락하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리플(XRP) 가격은 약 2년 간 400원을 밑돌았으나 지난 11월 상승장과 함께 최고 850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지난 22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리플사(Ripple)가 발행한 가상자산 XRP를 '미등록 증권'으로 보고 리플사에 소송을 제기하며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국내 가격이 국제 가격과 다소 차이를 보이는 한국프리미엄은 다소 간극이 벌어졌다. 국내 거래소별 비트코인 가격의 한국 프리미엄은 빗썸 1.44%, 업비트 1.46%, 코인원 1.5% 수준으로 글로벌 시세보다 높게 거래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비트코인 3000만원 첫 돌파 外

비트코인 사상 첫 3000만원 돌파 [주요언론] 암호화폐의 대표격인 비트코인의 국내 가격이 장중 개당 3000만원...

美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IPO 추진 外

비트코인 열풍 타고…美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IPO 추진 [아시아경제]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

비트코인 2500만원 달성, 채굴기 수요도 급증

채굴 원가 400만원선, 비트코인 가격 연초 500만원에서 급상승

"비트코인, 코로나 이후 '디지털 금' 부상"

한대훈 SK증권 연구위원 "국가와 테크기업 협업하는 화폐전쟁"

"디파이 예치금 15조 이상...반년간 10배 성장"

블로코, '디파이, ICO 열풍을 다시 한 번' 보고서 발표

비트코인 '금'을 넘어설까

2021년 대중화·제도화로 시장점유율 큰 폭 확산 기대

SEC 소송에 '나홀로 하락' 리플

SEC 기소에 반토막, 최고가 대비 70% 하락

코어닥스, 1월 부터 리플 거래 중단

SEC 소송 이슈 불거져...해외 주요 거래소 줄줄이 거래 중단

비트코인 '1개'만 사도 고액현금거래 보고 대상

①가상자산거래소 '제도진입' 본격화

이더리움, 3년만에 신고가

120만원 넘겨, 비트코인은 3940만원까지 상승

폴카닷, 이더리움 이어 상승폭 최대

한 달간 최대 140% 가량 상승...이더리움 경쟁 프로젝트로 꼽혀

'시총 4위' 폴카닷, 러브콜 받는 이더리움 대안 코인

IFO 진행으로 혜성같이 등장…확장 프로토콜 활용도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