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M&A
DH, 배민 인수하려면 요기요 매각해야
공정위, 조건부 기업결합 승인
이 기사는 2020년 12월 28일 13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딜리버리히어로(DH)에게 배달앱 1위 우아한형제들(배민)을 인수하기 위해선 기존 보유 중인 2위 사업자 요기요를 매각할 것을 주문했다.


28일 공정위는 DH가 배민 지분 88% 취득하는 기업결합을 조건부로 승인했다. 앞서 DH는 지난해 12월 13일 배민 지분 88%를 4조7500억원에 취득키로 하고 30일 공정위에 기업결합 신고를 했다. 이번 공정위의 결정은 심사에 들어간 지 1년 만에 나온 것이다.



조건부 승인의 골자는 DH가 요기요 운영사 DHK 지분 100%를 매각하는 것이다. DH로서는 사실상 기업결합이 아니라 새로운 회사를 인수하는 결과를 받아들이게 된 셈이다.


공정위가 이 같은 결론을 내린 배경으로는 DH가 요기요와 배민을 모두 품에 안을 경우 독과점 시장을 형성할 것이란 우려가 꼽히고 있다. 현재 양 사가 배달앱시장에서 차지하는 합산 점유율은 90%에 달한다. 이는 공정거래법상 경쟁제한성 요건인 점유율 50%, 2위 사업자(쿠팡이츠 등)와의 점유율 격차 25%를 모두 충족할 만큼 높은 수치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결합심사가 나기 전부터 "DH가 배민 인수를 계기로 국내 배달 시장에서 독과점 기업이 될 텐데 공정위가 쉽사리 합병을 승인하겠나"라는 반응을 보여 왔다.


공정위는 후발주자들이 배민-요기요를 따라잡기 어렵다는 점도 DH가 배민-요기요를 동시에 보유할 수 없는 이유로 꼽았다. 최근 쿠팡이츠가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배달 권역을 확대하는 등 투자를 이어가지만 전국 시장 점유율이 5%가 채 되지 않는 만큼 배민-요기요와 경쟁구도를 깨기 어려울 것으로 본 것이다.


공정위는 또한 DH가 배민을 인수할 경우 소비자 및 음식 판매점 모두의 효익이 떨어질 것으로도 분석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현재 소비자들은 배민과 요기요를 차선의 선택으로 이용 중이다. 그런데 DH가 배민을 인수할 경우에는 배달앱 상위 2개 업체 간 경쟁이 사라지면서 소비자 혜택 감소, 음식점 수수료 인상 등 독과점 기업의 횡포가 발생할 수 있다는 논리다. 


여기에 배민과 요기요는 압도적 시장 1위 사업자로서 방대한 정보자산을 보유 중이다. 이들이 이를 무기로 이탈 가능성이 있는 소비자에 마케팅을 집중할 시 후발주자의 성장이 더 어려워 질 것이란 점도 공정위가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린 이유로 꼽힌다.


DH는 이번 공정위의 결론에 따라 향후 6개월 내에 보유 중인 DHK 지분 100%를 제 3자에게 매각해야 된다. 이어 요기요를 매각하지 전까지는 음식점에 적용하는 실질 수수료율 변경을 금지하고 소비자에게는 매월 전년 동월 이상의 프로모션 금액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밖에 요기요에서 배민으로 소비자들을 전환·유인하는 행위 또한 해선 안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공정위, DH-배민 M&A 곧 결론 낼 듯

예정대로 연내 결정 되나...승인될 시 어떤 조건 붙을지 관건

배민-요기요, 기업결합심사 막바지

공정위, 이르면 이달 중 결론…시장 독과점 보는 관점 변수

쿠팡이츠·위메프오, DH 독주 막기 역부족?

공정위 "DH, 배민 인수 시 요기요 팔아라" 요구도 이런 상황 고려한 듯

배민·요기요 합병, 네이버 경업금지 여부 '변수'

'독과점'이 심사 핵심…쿠팡·네이버·카카오 등이 경쟁 후보

DH "공정위 명령 따른다"

"당국 결정 안타까워...우형 인수로 아시아 시장서 두각 나타낼 것"

배달앱 2차 '빅딜' 폭풍전야…인수 메리트는

2위 사업자 지위 확보에도 배민과의 격차 심화될 듯

인수 후보군 좁혀지나

IT·유통 대기업 거론…골목시장 침해 여론 ​부담

글로벌 경쟁사, 인수전 등판할까

저스트잇·도어대시, 인수합병 통해 성장…"1·2위만 살아남는다"

쿠팡이츠·위메프오, 올해도 '히트 앤 런'

DH-배민 기업결합 조건부 승인에 "해볼 만 하다"

관전포인트 '성장성·배민·경쟁구도'

카테고리 내 유일한 M&A 타깃 "PE 단독 인수는 어려워 보여"

배달의민족 M&A, 공정하지 않았던 이유

"한국에서 계속 스타트업을 해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적잖은 팔로워를 거느린 한 스타트업 임원이 최근 자신의 SN...

대기업은 '사회적 이슈' PEF는 '출혈경쟁'에 난색

플랫폼 규제 나날이 강해져…마케팅 경쟁도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