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 하나금융지주


<승진>


◇ 전무

▲그룹준법감시인 김희대


◇ 상무

▲경영지원실 이준혁




■ 하나은행


<승진>


◇ 부행장

▲여신그룹 박승오 ▲CIB그룹 박지환


◇ 전무

▲중앙영업본부 김기석 ▲호남영업그룹 겸 광주전남영업본부 정민식


◇ 상무

▲준법감시인 이동원


◇ 본부장

▲경영전략본부 김영일 ▲연금사업단 김미숙 ▲기관사업단 김창근 ▲HR본부 김한욱 ▲대구경북영업본부 김현수 ▲대전세종영업본부 이동열 ▲남부영업본부 이동훈 ▲신탁사업단 이진영 ▲리테일사업단 장일호


<신규 선임>


◇ 본부장

▲소비자리스크관리그룹 이인영


<전보>


◇ 부행장

▲디지털리테일그룹 박성호 ▲경영기획&지원그룹 이승열 ▲중앙영업그룹 겸 강남서초영업본부 이호성


◇ 전무

▲Innovation&ICT그룹 박근영


◇ 상무

▲손님행복그룹 노유정 ▲연금신탁그룹 이원주 


◇ 본부장

▲미래금융본부 김경호 ▲울산경남영업본부 김기철 ▲검사섹션 김영곤 ▲글로벌영업본부 김익현 ▲동부영업본부 남수준 ▲업무지원본부 겸 청라HQ추진단 박병준 ▲영남영업그룹 겸 부산영업본부 박재목 ▲외환사업단 성영수 ▲여신관리본부 이관형 ▲서부영업본부 이현숙 ▲서남영업본부 전우홍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4대 은행株, 배당 확대 랠리···올해도?

금융당국 수장들 일제히 자제 권고···시장서도 배당 축소 예측

은행권, 키코 보상 움직임···마이데이터 때문?

신한에 이어 하나銀도 검토···미신청 산은은 '불변'

차기 은행연합회장 단독 후보에 김광수

회추위 만장일치로 김광수 현 농협금융지주 회장 추천

'은행이냐, 핀테크 기업이냐' 카카오뱅크의 본질

④은행 PBR 적용시 8000억 불과…모바일뱅킹과 차별성 제고 및 핀테크 역량 관건

금융위, 일부 신청사 심사중단···또 '뒷북'

접수 시작 2주만에 심사 방식 바꾸고, 접수 완료 한달만에 심사 보류

금융위, 하나銀·삼성카드 등 6곳 심사 중단

대주주의 형사소송 진행 등으로 보류 결정

차기 은행연합회장 최종 후보 내주 결정

17일 이사회서 전·현직 인사 7명 포함한 롱리스트 확정

하나銀, 알리페이서 금융상품 판매

모바일 점포 '하나 샤오청쉬' 개설

하나캐피탈, ESG채권 3000억 발행

친환경 운송수단, 청년지원·벤처기업지원 사업 등 지원

풍전등화 KB증권…제재 대상만 17명

전·현직 대표 모두 중징계 대상 포함…차주 제재심서 징계 수위 결론

하나에프앤아이, 올해 3번째 회사채 추가 발행 준비

운영자금 확보위한 1500억 규모, 신용도 개선에 등급 스플릿 해소 기대

하나銀, 中 충칭지점 설립 내년으로?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당국 승인 늦어질 듯···"설립시 실적 확대 기여"

하나銀, 중소기업 경쟁력 회복 돕는다

신보와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업무협약 체결

하나銀, 최대 5000억 후순위채 발행 결정

BIS자기자본비율 제고 목적

금감원, 하나銀 상품선정 시스템 집중 점검한다

문제된 펀드 많은 비중이 하나은행 통해 판매

하나銀, 라임펀드 전액 배상여부 결정 못해

이사회서 "신중한 검토 필요"···금감원에 결정시한 연장 요청키로

하나銀, 라임펀드 피해 투자자 선지급 대열 합류

기업·신한·우리은행 이어 결정···원금 최대 51% 선지급 보상

손 잡기로는 부족···'피 섞는' 하나銀

③과감한 지분 투자 등 협업 확대 통한 딜 발굴에 역점

신한 이어 하나銀도 키코 조정안 불수용

법적 소멸시효 지나 배임 소송 여지 부담

하나銀, 소비자리스크관리그룹 신설

18그룹 체제서 15그룹 체제로 축소···임원 인사도 함께 실시

김한정 의원, 금융지주 회장 연임 관행에 '경고'

금융위에 지배구조 관련 제도 개선 촉구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연임 사실상 확정

'만 70세 나이 제한'으로 추가 임기는 1년

하나은행장 후보 박성호·하나금투 대표 이은형

하나금융지주, 은행·증권 등 자회사 5곳 CEO 추천

하나금융 부회장단, 함영주·지성규·이은형 체제로

지성규 행장 새롭게 선임···3인 체체 유지하나 역할엔 다소 변화

하나금융, 후순위채 통한 자본 조달 재개

운영자금 및 채무 상환자금으로 활용···BIS비율 상승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