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2900억원 규모 美 수출 계약
6000만 테스트 분량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수주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GC녹십자엠에스가 연간 매출 3배가 넘는 초대형 계약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GC녹십자엠에스가 미국 진단키트전문 도매유통사의 파트너 회사인 MCA파트너스와 총 2억6400만달러(2904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GENEDIA W COVID-19 Ag)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액(941억원) 대비 309%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번 수주물량은 6000만 테스트 분량으로 향후 1년간 미국에 공급되며, 본격적인 판매는 현재 검토가 진행 중인 수출 계약 제품의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EUA)이 나오는 대로 시작한다.


'GENEDIA W COVID-19 Ag'는 항원-항체 결합 반응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현장에서 10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는 제품이다.별도의 진단장비 없이 코로나19 초기 환자의 감염여부를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금번 계약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최대 수요지역이자 까다로운 승인 절차가 요구되는 미국시장에 대한 도전으로 그 의의가 크다"며 "글로벌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코로나19 진단제품 공급 지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