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치료제, 국내 조건부 허가 신청
미국·유럽 1월중 긴급사용승인 신청 위한 FDA.EMA 협의 개시
셀트리온 항체 치료제 CT-P59.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에 대해 조건부 허가 신청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임상 2상을 처음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 완료했다. 이번 임상결과를 근거로 미국, 유럽 긴급사용승인 획득을 위한 절차에도 즉시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글로벌 임상 2상은 한국 식약처,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과의 사전협의를 통해 디자인됐으며 한국, 루마니아, 스페인, 미국에서 총 327명의 환자가 참여해 지난 11월 25일 최종 투약을 완료했다.


셀트리온은 이번 임상시험의 상세 데이터를 국내외 전문가 및 자체 평가를 통해 분석 완료하고 CT-P59에 대한 식약처 조건부 허가를 신청하는데 필요한 근거를 충분히 확보했다고 판단했다.


다만 CT-P59의 안전성 및 효능과 관련한 상세 임상데이터는 최근 코로나19 치료제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점을 고려한 식약처의 요청으로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비공개하기로 했다. 국가기관의 보다 객관적이고 엄정한 검증.평가를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셀트리온은 CT-P59의 해외 긴급사용승인 절차도 추진한다. 미국 FDA 및 유럽 EMA와 이번 임상 2상 결과 데이터를 상세히 공유하면서 승인신청서 제출 관련 협의를 개시하고 내년 1월 중 이들 국가 대부분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또 해외 정부기관의 주문 관련 문의 응대시에도 이번 임상2상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면서 선주문을 유도해 긴급사용승인이 나는 대로 최대한 빨리 자국 내 공급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CT-P59가 조속히 국내에 공급돼 국내 코로나19 환자들의 치료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심사기간동안 식약처의 모든 문의 및 요청에 성실하고 신속히 응하면서 해외 허가절차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이번 임상 2상의 결과를 조만간 국제학회에서 상세히 발표할 계획이다. 또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전 세계 10여 개 국가에서 임상 3상도 조속히 돌입해 CT-P59의 안전성과 효능을 보다 광범위한 환자군을 통해 추가로 검증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