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성장금융, 3조 규모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한다
투자제안형·뉴딜성장형·뉴딜인프라펀드 등 1차 사업공고…최대 4조 조성 목표
이 기사는 2020년 12월 29일 15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한국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하 한국성장금융)이 3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위한 2021년 정책형 뉴딜펀드 1차 정시 출자사업을 발표했다. 이후 수시 출자사업을 진행해 최대 4조원의 정책형 뉴딜펀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펀드는 뉴딜 '투자가이드라인'에 정의된 40개 분야 200개 품목 관련 중소·벤처기업 및 중견기업에 모험자본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이 외에도 ▲DNA(데이터·네트워크(5G)·인공지능) ▲미래차 ▲친환경 녹색산업 등 6대 뉴딜 핵심 산업에 중점 투자하고 ▲데이터센터 ▲풍력발전 등 뉴딜 인프라에도 대규모 투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뉴딜 투자 성과를 일반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국민참여 공모펀드가 도입된 점이 특징이다. 국민참여 공모펀드는 이를 운용할 협력 파트너사(골든브릿지자산운용, 신한ENP파리바자산운용, IBK자산운용, KB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등 5개사)와 함께 자펀드 선정 및 판매사 협의를 거친다. 이후 뉴딜 투자사업 풀(pool)이 일정수준 확보된 시점에 맞춰 국민들에게 펀드 판매를 개시할 계획이다. 판매 시점은 내년 1분기 이후로 예정돼 있다.


이번 출자사업은 다양한 뉴딜분야 모험자본 공금으로 민간 중심의 자생적 뉴딜 투자 생태계 마련하는데 중점을 뒀다. 출자비율, 주목적 투자 분야 등에 운용사 자율 제안 방식을 도입해 민간 참여 증진을 도모했다. 후순위 보강, 초과수익 이전, 콜옵션 부여 등 다양한 인센티브 방안도 도입했다.



한국산업은행 관계자는 "향후 5년간 20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을 위한 첫 번째 출자사업이 시작됐다"며 "이 펀드가 한국판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시중 유동성을 생산적인 뉴딜 부문으로 유도하며 뉴딜분야에 대한 투자성과를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출자 사업은 다음달 26일까지 제안서 접수를 받는다. 이후 2월 말까지 최종 운용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국성장금융, 내년 5.8조 펀드 조성 예정

올해와 비교해 소폭 증가…정책형 뉴딜분야 집중

모태펀드, 성장금융과 차별화 본격화

1차 사업 출자대상 벤처투자조합으로 제한…흥행여부 주요 변수

한국성장금융, 조직 확대·개편 '민간펀드 역량 강화'

신사업금융실·대외전략실 신설…2본부 4실 체제

벤처투자 대표 출자기관, 후행투자 승인절차 완화

산은·성장금융·모태펀드 협의체 구성…벤처투자 효율성 촉진 기대

에쓰씨엔지니어링, LNG∙수소 사업 나선다

정부 투자확대 발맞춰 미래 성장동력 설정

산은, 카카오엔터에 1000억 투자···2대주주로

이동걸 "대규모 스케일업 투자, 아끼지 않을 것"

지난해 벤처펀드 결성, 최초 '6조원' 돌파

2019년 대비 50%이상 증가…모태펀드 민간 자금 마중물 역할 '톡톡'

3조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에 운용사 84곳 도전장

2월말 약 26곳 위탁운용사 선정…5100억 규모 모펀드 조성

뉴딜펀드 성장형부문, PEF 격전 예고

출자예산 2700억 배정…중견사 11곳 지원

관제펀드라는 '한가한 비판'

전기차·신재생에너지·반도체 등서 국가 간 경쟁 치열···외려 K-뉴딜 규모 키워야

'IBK 켄쇼 4.0 레볼루션 펀드' 2000억 돌파

3개월 성과 45.39%···"AI 활용한 4차산업 투자 주목"

뉴딜펀드 숏리스트 발표…분야별 경쟁률 '뚜렷'

투자제안형 분야 경쟁률 치열…이달 말 최종 위탁운용사 선정

벤처투자 시장의 '전관특혜'는 오해일까

VC 펀드레이징 경쟁 속 LP 출신 인력 수요 증가

산은-성장금융,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사 26개 선정

평균 경쟁률 3.2대 1…3조 규모 펀드 결성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