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김진균 수협은행장 "디지털 금융은 생존 문제"
영업 효율성 제고·선제적 리스크 관리 등 제시
김진균 Sh수협은행장. 출처=Sh수협은행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금융의 디지털 전환은 이제 생존의 문제입니다"


김진균 Sh수협은행장은 31일 새해 신년사에서 이같이 강조하고▲조직 효율성 및 생산성 증대 ▲수익성 중심 영업 확대 ▲선제적 리스크 관리 ▲디지털금융 확대와 임직원 경쟁력 강화 등을 2021년 중점추진과제로 제시했다.


김진균 행장은 먼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의미있는 성장을 이뤄냈다며 임직원을 격려했다. 김 행장은 "저비용성 예금 증대와 거래처 다변화로 조달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축했고, 여신 건전성과 수익성 지표도 타행 대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내년에도 다 함께 힘을 합쳐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행장은 "조직개편을 통한 조직 효율성을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조직 효율성과 생산성 증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효율성 증대는 영업 분야에도 공히 적용된다"면서 "저비용성 예수금은 지속해 늘리고, 대출 마케팅 시에도 수익성이 양호하고 건전한 여신을 선별 취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스크 관리에 대해서는 "지속되는 경기침체로 많은 산업부문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는 곧 은행의 부담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면서 "여신 취급 단계부터 사후관리까지 전보다 더욱 노력해야 지금의 건전성을 유지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행장은 디지털 금융 확대와 자기계발을 강조했다. 그는 "이제 디지털화와 관련해 본부와 영업점 구분 없이 전사적 차원에서 모두 함께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철저한 고민과 검토를 통해 어떻게 하면 디지털과 비대면채널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지 고민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끊임없는 자기계발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자"고도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