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김광수 "디지털화로 금융사 순위 바뀔 것"
은행연합회장 신년사 "맞춤형 금융서비스 등 과감히 자기혁신해야"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사진)이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전산업에서 빠르게 진행되는 디지털화에 적극 대응해줄 것을 은행권에 주문했다. 그러면서 디지털화가 정착되면 은행권을 포함한 금융권 내 업체들의 순위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도 전했다.    


김 회장은 31일 "2021년을 위기 극복의 새로운 전환점으로 만들기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 우리 금융인이 다함께 생각해봐야 한다"며 "첫 번째로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새로운 기술에 기반한 디지털화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더 빠르게 우리 일상 속으로 스며들고 있다"며 "금융 생태계가 어떻게 진화할지 예상하기 어렵지만 새로운 질서가 자리 잡은 뒤 참여자들의 순위가 지금과 다르리라는 점은 분명한 사실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금융산업은 디지털화가 돌이킬 수 없는 흐름이라는 냉정한 현실 인식으로 철저한 고객 여정 분석을 통해 고객 경험을 개선하고, 고객이 필요로 하는 순간에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과감한 자기혁신을 이뤄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과 미·중 무역갈등 등에 따른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등으로 변화하고 있는 세계 경제 환경에 적극 대응해줄 것도 주문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경 봉쇄, 무역규제 강화 등 세계화의 되돌림이 진행되고 있다"며 "세계화의 후퇴로 거시경제의 불확실성이 증폭될 가능성도 점쳐지는 만큼 경제·산업 지형 재편이 초래할 수 있는 불확실성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김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전개되고 있는 기후변화 등에 대응해 경영 전략을 친환경으로 전환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국제사회 관심이 환경보호와 기후변화 대응, 지속가능한 환경 구축에 집중되고 있다"며 "국내 금융회사들도 기후·환경리스크 관련 지배구조를 구축하고 자금 조달과 대출 운용 전반을 재설계해, 그린뉴딜과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우리 사회의 자원이 공급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불평등 완화를 위한 취약계층 지원 등으로 대표되는 사회적 책임 이행과 2019년부터 발생한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 등의 금융사고로 실추된 소비자 신뢰를 높이는 데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고객 신뢰는 금융의 존립 기반이고 고객 신뢰의 기본은 두터운 소비자 보호"라며 "금융회사는 소비자 중심의 상품 제조·판매·사후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내부통제제도를 구축해 소비자 보호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김광수 신임 은행연합회장 "고객 신뢰가 최우선"

안정성 확보와 디지털 전환, 친환경 은행으로의 진화 등도 강조

농협금융, 9년만에 '농협맨' 회장 맞는다

임추위, 차기 회장 단독 후보에 손병환 현 농협은행장 추천

민병두 前 정무위원장, 차기 보험연수원장 내정

원추위, 단독 후보로 선정

농협금융, 차기 회장 롱리스트 확정

명단은 비공개···이르면 11일 숏리스트 선정할 듯

현대·기아, BMW 등 리콜 실시 外

농협금융, 오늘 2차 임추위…차기 회장 후보군 추린다[주요언론]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중도 사임 이후 공석이 된 N...

농협금융, 차기 회장 경영승계절차 돌입

40일 이내 최종 후보 선출 예정

은행연합회, 14대 회장에 김광수

임기는 내달 1일부터 3년간

좀비기업 '창궐'…이자상환유예 신청 급증 外

좀비기업 '창궐'… 이자상환유예 신청 급증 [헤럴드경제] 중소기업의 이자상환유예 신청이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19...

'은행권 대변인'되는 김광수, 해결과제 산적

빅테크 공세·사모펀드 사태 수습·코로나19 금융지원 등

차기 은행연합회장 단독 후보에 김광수

회추위 만장일치로 김광수 현 농협금융지주 회장 추천

차기 은행연합회장 최종 후보 내주 결정

17일 이사회서 전·현직 인사 7명 포함한 롱리스트 확정

카드·캐피탈사, 최고이자율 위반 징계수위 높아진다 外

카드·캐피탈사, 최고이자율 위반 징계수위 높아진다 [조선비즈] 카드사와 캐피탈사와 같은 여신전문금융사(여전사)가 ...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금리 최대 2%p 인하

국민·신한·하나 등 6개 은행, 대출금리 4.99%에서 2.9%로 낮춰

은행연합회

<선임> ◇ 부서장 ▲은행전략부장 지순구 ▲여신금융부장 여인채 ▲디지털혁신부장 김수연 ▲자금시장부장 김경민 ▲지속...

김광수 회장 "사모펀드 사태 재발않도록 할 것"

"이달 금소법 시행에 맞춰 판매 프로세스 개편 지원할 것"

판매사들 '사실상 원금보장' 권유

②구두로 '원금보장' 전달했을 시 입증 힘들어···분쟁 장기화 전망

'환매중단 6조' 사모펀드, 공모 수준으로 감독 강화

김병욱 의원 등 발의한 '자본시장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규제완화 5년 후 '대형 사고' 꼭 터진다

⑤이성복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인터뷰···"규제 강화 불가피"

해외 운용사, 보험금 청구 안하나 못하나

⑦투자 피해자들 '신용보강보험 제대로 가입됐는지' 의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