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JC파트너스와 KDB생명 SPA 체결
JC파트너스 설립 예정 PEF, 구주 인수·자본 확충에 총 3500억 투입 계획
이 기사는 2020년 12월 31일 16시 2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DB산업은행이 JC파트너스와 KDB생명보험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산은이 KDB칸서스밸류유한회사와 KDB칸서스밸류사모투자전문회사(PEF)를 통해 보유하고 있는 KDB생명 지분 92.73%를 JC파트너스가 설립할 PEF(JC PEF)에 2000억원 규모에 매각하고, JC PEF가 KDB생명에 15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을 하는 게 계약의 골자다. 


양기호 산은 자본시장부문장은 "이번 매각으로 산은은 KDB생명에 대한 경영 부담을 덜고 한국판 뉴딜과 혁신 성장 분야 지원 등 정책금융기관 역할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KDB생명이 자본 확충과 민간 전문가에 의한 유연한 사업 추진으로 우량한 강소 생보사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KDB생명보험 홈페이지>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KDB생명 매각 '오리무중'···LP 확보 지연

두차례 SPA 체결 시한 연장

한신평 "카드·보험·캐피탈, 하반기도 신용도 긴장해야"

코로나19에 영업환경 악화···카드사 신용도는 비교적 '안정적'

PEF에 안긴 보험사 신용도↓···KDB생명도 '경고'

낮은 모기업 지원 가능성에 신용도 저하···불공정 거래 가능성도

KDB생명, 10년 만에 새주인 찾는다

우협대상자 JC파트너스 선정, 빠른 시일 내 매각 종결되도록 최선 다할 것

이동걸 산은 회장, 내달 임기만료···일단 유임?

청와대 등 정부 인사 마무리 후 이 회장 거취 결정 전망

이동걸 회장 "뉴딜펀드, 목표 수익률 달성할 것"

기안기금·뉴딜펀드 등 정책자금, 키코 사태 등 지적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가 급선무"

28일 기자간담회 진행···"매각 시점·방법은 기업가치 높인 뒤 논의"

10년간 KDB생명 영업력은 '제자리 걸음'

③2010년부터 2019년까지 비용 두배 늘었지만 '적자'···시장 점유율도 하락

KDB생명 매각 두고 JC파트너스와 신경전···또 좌초?

⑥유증 규모 등 이견

산은, 카카오엔터에 1000억 투자···2대주주로

이동걸 "대규모 스케일업 투자, 아끼지 않을 것"

PEF 품에 안긴 KDB생명, 등급하향 불가피

신평3사 '하향검토' 등재···조달금리 상승 등 영업 차질도

이동걸 "KDB생명 '헐값 매각' 아니다"

"KDB생명 PBR 0.19~0.20배로 한화생명보다 높아···2000억 적정"

KDB산업은행

<이동> ◇ 본부장/지역본부장 ▲해양산업금융본부/부산경남지역본부 박영호 ▲구조조정본부 강병호 ▲기간산업안정기금본부...

JC파트너스, 황조 320억에 인수…5월말 클로징

프로젝트 펀드 조성 중…SI 참여 가능성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