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최태원 회장 "새로운 기업가 정신 필요"
'사회와 공감 통해 위기 극복' 강조…행복도시락 등 지원활동 강화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제공=SK)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K그룹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매년 열던 대면 신년회를 취소하고, 관련 예산을 결식 취약계층 지원에 보태기로 했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사에서 지난 한해 최선을 다한 구성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SK가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만 잘해서가 아니라 사회가 허락한 기회와 응원 덕분"이라며 "기업이 받은 혜택과 격려에 보답하는 일에는 서툴고 부족했고 이런 반성으로부터 기업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특히 "기후 변화나 팬데믹 같은 대재난은 사회의 가장 약한 곳을 먼저 무너뜨린다. 기업도 더 이상 이러한 문제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업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SK의 역량과 자산을 활용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찾아보자고 구성원들에게 제안했다. 그러면서 SK그룹이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해 15년간 진행해 온 '행복도시락' 사업을 언급했다. 현재 코로나로 전국의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한 상황에서 '행복도시락'을 활용해 취약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할 방법을 찾아보자는 취지다.


최 회장은 끝으로 올해 역시 녹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어려운 여건들이 우리의 행복추구를 저해하지 못하도록 창의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도전과 패기,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기초로 힘과 마음을 모아보자"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