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정용진 부회장 "반드시 이기는 올 한 해 만들어야"
코로나 영향 시장환경 재편…오히려 신세계그룹엔 최상의 기회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지 않는 싸움을 하겠다'라는 과거의 관성을 버리고 '반드시 이기는 한 해'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4일 발표한 2021년 신년사에서 임직원들에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시장 경쟁환경이 급격하게 재편되는 올 한해가 오히려 최상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금의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내고 10년, 20년 지속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판을 바꾸는 대담한 사고로 도전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정 부회장은 지난해 신년사에서 언급한 '고객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고객의 바뀌는 요구에 '광적인 집중'을 해 새로운 기회를 찾고, 한발 더 나아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꿀 수 있는 '대담한 사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부회장은고객에게 광적인 집중을 하기 위해서는 'One Team, One Company'가 돼야 한다며 온·오프라인 시너지 등 관계사 간, 부서 간의 협업과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변화하는 고객의 요구를 다양한 각도로 볼 수 있게 '다른 경험, 다른 전문성, 다른 사고방식'을 가진 다양한 인재를 받아들이는 유연한 조직 문화를 가져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그는 "지금은 망원경이 아닌 만화경으로 미래를 봐야 할 시기"라며 성장 가능성 있는 내부 인재는 적극 중용하고, 그룹에 부족한 전문성을 가진 외부 인재도 적극 영입해야 '늘 새로운 신세계'로 남아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목소리를 낼 수 있고, 새로운 시야를 가질 수 있는 유연한 조직 문화를 가져야 10년, 20년의 성장을 이루는 '판을 바꾸는 대담한 사고'가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정 부회장은 또한 "코로나로 인해 리테일시장의 온라인 전이가 최소 3년 이상 앞당겨졌다"며 "새로운 IT기술을 기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묶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 인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기회를 잡을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신세계그룹을 스스로 재정의하는 한 해로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