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김승연 회장 "미래車·항공우주 등 선점해야"
향후 2~3년 불확실성 지속…"방산·에너지·금융사업 글로벌 1등 육성"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수소, 디지털 금융 등 미래 성장산업 시장 선점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승연 회장은 4일 신축년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힘들고 움츠려야 했던 한 해로, 한화그룹 역시 때로는 멈추고, 때로는 고통을 함께 하며 위기의 시간을 견뎠다"며 "단절과 고립의 순간에도 한계와 경계를 뛰어넘는 도전은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2~3년은 산업 지형이 변하는 불확실성이 계속될 전망"이라며 "그럼에도 우리는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지속가능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끄는 '가장 한화다운 길'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를 위해 우선, 지속적인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글로벌 무대에서의 사업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방산, 에너지, 금융 사업을 글로벌 1등 기업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글로벌 시장 선점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지속가능경영 역시 글로벌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강화해나가는 동시에 경영활동 면면에서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특히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탄소 제로' 시대를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비대면 시대에도 '소통과 배려'에 대한 가치를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대면 환경의 확산은 세계인의 정서적 고립이라는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중시하고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함께 멀리' 가치를 추구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