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현대百, 투자·M&A 공격행보 나선다
'매출 40조시대' 비전2030 발맞춰 계열사별 경쟁력 강화 초점
이 기사는 2021년 01월 04일 10시 1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비전2030에 발맞춰 계열사별로 공격적인 사업경쟁력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오는 2030년 매출 40조원시대를 열겠다는 방침의 연장선상이다.


4일 현대백화점그룹은 유통, 패션, 식품, 리빙·인테리어 등 주력 사업분야의 미래 환경 변화를 고려해 신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전략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중장기적으로 사업구조를 개선하고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각 계열사별로 ▲성장성 ▲수익성 ▲산업 성숙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기존 영위 사업의 위기 수준을 진단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맞춤형 사업 성장전략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유통 부문은 백화점·아웃렛·홈쇼핑·면세점을 주축으로 업태별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유관 사업으로의 신규 진출을 통해 현재 13조 2000억원대의 매출 규모를 2030년에는 29조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웃렛은 '고객의 생활에 차별적 가치를 제공하는 온·오프라인 라이프 플랫폼'을 목표로 온·오프라인 채널의 융복합을 통한 핵심 경쟁력 고도화와 고객의 경험을 확장시키는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커머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현대닷컴과 현대식품관 투홈의 전문화를 추진하는 한편, 라이브 커머스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더불어 뷰티·리빙·패션 등 차별화된 상품으로 구성된 '근린형 유통 플랫폼'과 상권 특성에 맞춰 식음료(F&B)를 구성해 운영하는 '푸드 플랫폼(셀렉트 다이닝)' 등 연관 업태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현대홈쇼핑의 경우 온라인 판매채널을 보완하고 상품력 강화를 위해 유관 사업에 진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방송 상품 중심의 전문몰 구축은 물론, 미디오 커머스 강화와 패션·뷰티 전문몰 론칭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패션·뷰티 및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중심으로 사업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글로벌 톱10 면세점 진입'을 목표로 국내 면세점 특허 추가 획득과 해외 면세점 진출을 함께 추진한다.


패션 부문은 한섬 고유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앞세운 새로운 패션 브랜드 론칭과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기능성 프리미엄 화장품 등 뷰티 분야와 디자인 소품 등을 취급하는 라이프스타일 분야로의 진출도 함께 추진한다. 이를 통해 매출 규모를 지난해 1조 2000억원에서 2030년 약 2조원대로 확대할 방침이다.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맞춤형 건강식 사업을 확대해 '사람들의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회사'로 도약하는걸 목표로 잡았다. 이를 위해 건강과 친환경을 콘셉트로 단체급식·식재·외식 등 기존 사업부문별 경쟁력을 높이고, 케어푸드 상품 다양화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특히 급식 부문에선 맞춤형 건강 식단과 일대일 영양 상담을 제공해 직원의 건강까지 관리하는 건강경영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리빙·인테리어 부문의 경우, 기존 사업의 경쟁력 제고와 미래 환경 변화를 고려한 유관 사업 진출을 통해 10년 뒤 매출 규모를 현재(2조 6000억원)의 두 배 수준인 5조 1000억원대로 키울 계획이다. 우선 현대리바트의 경우 '공간의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을 표방하며 가구(홈퍼니싱) 및 토탈 인테리어 라인업 확대와 유통 채널 다변화를 추진한다. 더불어 품질과 디자인 차별화는 물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IoT(사물인터넷)·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홈' 구현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L&C는 제품 라인업 확장과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확대, 차별화된 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 맞춤형 토탈 리빙·인테리어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향후 친환경 및 프리미엄 자재에 대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친환경 포장재 등 연관 시장 진출도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렌탈케어는 주력 렌탈 상품의 제조 역량 확보와 상품 풀(Pool) 확대 그리고 판매채널 확장을 통해 '사업 안정화'와 '외형 확대'를 동시에 꾀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위생케어(방역), 홈케어(보안) 등의 사업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이밖에 여행전문기업 현대드림투어는 '가치 있는 유·무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목표로 기존 B2B 중심에서 B2C 및 B2E로의 사업 영역 확장에 나선다. 온라인 항공·호텔 예약 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며, 최근 인수한 선택적 복지시장 1위 업체 이지웰과 협업해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맞춤형 복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택적 복지사업' 확대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룹 내 제조 및 플랫폼 사업 영역과 시너지가 예상되는 뷰티·헬스케어·바이오·친환경·고령친화 등의 분야를 미래 신수종 사업으로 정하고,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 드라이브를 거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메가 트렌드 및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미래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사업 중 그룹의 성장전략(생활·문화 )과 부합하는 분야에 대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