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디지털 강화' 위한 조직개편
단위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노드형' 조직 도입
한화생명 63빌딩 사옥. 출처=한화생명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한화생명은 디지털 금융 환경에서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4일 밝혔다. 3개 부문으로 조직을 나눠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하고, 단위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노드형' 조직을 도입했다.


한화생명은 이전 1부문 1총괄 15개 사업본부 66개팀에서 3부문 1총괄4사업본부 11클러스터 35개팀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보험부문, 신사업부문, 전략부문 3개 부문 체계로 구분해 부문별로 전문성을 강화하는 운영체계를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또 새로운 조직문화와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서 노드형 조직도 도입한다.


한화생명의 이번 조직개편은 코로나19로 변화한 시장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코로나19가 가져온 언택트 시대로의 환경변화, 보험시장 포화와 대형GA의 시장 지배력 확대, ICT 기업의 금융업 진출까지 보험업을 둘러싼 경쟁 심화에 따라 스피디하고 효율적인 조직 구성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우선 보험부문은 보험영업, 투자사업 등 보험사업 본연의 기능과 지원조직으로 구성됐다. 개인영업본부, 전략채널본부, 투자사업본부, 사업지원본부 등 4개 사업본부로 이뤄졌다. 또 상품개발, 보험심사, 언더라이팅 등 영업 지원을 위한 업무가 포함된 사업지원본부를 신설해 영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조직 체계를 구축했다.



이번에 새롭게 신설된 신사업부문은 기존의 디지털 영역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디지털 신기술 기반의 솔루션 신사업 및 전략적 투자를 추진한다. 또한 전략부문에서 수립되는 새로운 사업발굴분야에 대한 사업화도 함께 검토하고 집행한다.


신사업부문은 상호 연관성이 높은 노드를 탄력적으로 연계∙ 운영하도록 6개의 클러스터로 구성했다. 클러스터는 상호 연관관계가 깊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노드들의 집합체다.


전략부문도 신설했다. 전략부문은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SO)인 김동원 전무가 겸임한다. 미래전략, 거버넌스, 해외, 컴플라이언스, 전략지원 등 5개의 클러스터로 구성됐다.


회사가치 증대를 위한 전략 실행과 해외 진출 지역 신사업 전략을 수행한다. 또 미래신사업전략을 발굴∙수립하는 역할을 담당, 신규투자에 대한 발굴도 함께 진행한다. 여기서 수립된 사업전략은 신사업부문에서 최종 사업화를 진행하게 된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변화와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조직구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각 조직의 유기적인 연결과 협업으로 디지털 금융을 선도하고 보험 및 신사업 분야에서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