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김기남 부회장 "도전·혁신으로 업계 주도하자"
삼성전자 지속가능경영 발전시켜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나야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4일 진행된 온라인 시무식에서 '도전과 혁신'을 강조했다.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를 통해 올해도 '초격차' 전략을 이어가겠단 뜻으로 풀이된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삼성전자 제공


김 부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사회·경제 전반의 변화가 촉진되고 있다"며 "신기술·신사업이 부상하며, 기업의 부침도 빨라지고 있고 데이터·인텔리전스 시대로의 전환도 가속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전과 혁신이 살아 숨쉬는 창조적 기업으로 변모해 혁신의 리더십과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업계 판도를 주도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김 부회장은 '고객 중심 기업', '지속가능 경영'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고객을 가장 중심에 두고 고객 경험 및 고객 가치를 높이는 기업이 되자"며 "차세대 신성장 분야를 체계적으로 육성해 미래 10년을 내다 보며 새로운 준비를 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력 회사와 지역 사회, 나아가 다음 세대까지 고려한 삼성만의 `지속가능경영`을 발전시켜 나가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부회장은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의 정착과 산업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자"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