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김종현 LG에너지 사장 "안전·신뢰성 타협 않겠다"
3대 가치 '품질·고객·인재' 강조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배터리사업부) 사장이 '품질, 고객, 인재'를 핵심가치로 제시하면서 "특히 안전성과 신뢰성 확립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는 자동차 전지 흑자전환, 다수의 전기차 고객 확보에 성공하면서 성장의 모멘텀을 만들어 낸 한 해"라며 "에너지저장장치(ESS) 역시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출범 이후 처음 맞는 새해로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가 크다"며 "새해를 맞이해 '품질, 고객가치, 인재' 세 가지를 핵심가치로 제시하고 사업 목표를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특히 품질 측면에서 '안전성과 신뢰성' 확립에 타협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는 자동차전지, ESS 영역의 리튬전지 시장을 이끌고 업계 표준을 만들었다"며 "다만 안전성과 신뢰성 측면에서 우리의 노력이 충분했는지, 나와 가족이 안심하고 사용할 만한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했는지 자문해 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모든 의사결정의 최우선 순위를 품질에 두고, 수주·생산·투자 과정을 재정비하겠다"며 "품질센터 조직 역량을 대폭 강화하고 품질센터장에게 유관 부서 중 최고 권한을 부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고객가치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 친환경 에너지 시장은 이미 폭발적으로 성장했다"며 "이에 따른 무한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우리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 넘는, 경쟁사 대비 월등한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해 다수의 '충성 고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기존 리튬이온전지의 팩 설계, 소재를 차별화 해,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충전 속도를 줄여 최고의 제품을 생산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소재, 공정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축적한 배터리 및 차량 운영 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대여(리스), 재사용(리유즈) 분야 사업화도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최고의 인재들이 일하고 싶어하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제시했다. 


김종현 대표는 "글로벌 인재 영입을 위해 새로운 관점의 인사급여(HR)제도를 만들겠다"며 "현업 조직 책임자에게 보상을 포함한 재량권을 대폭 확대해 현업 주도의 HR시스템을 구축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빅데이터 기반의 평가 프로세스를 도입해 성과에 대한 보상이 확실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